관광공사 추천 5월의 가볼만한 곳

홍정인 기자l승인2009.04.23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 한국관광공사는 "휴양림 여행"이란 테마하에 2009년 5월의 가볼만한 곳으로 "황토길 걸으며 맨발로 즐기는 장동삼림욕장(대전)", "초록 숲의 아침이 선사하는 에너지선물(강원 횡성)", "청정기운이 전해지는 에코투어(경북 영양)", "전남의 최대 피톤치드 발산지로 삼림욕 효과 우수(전남 화순)" 4곳을 각각 선정, 발표했다.

▣ 황토길 걸으며 맨발로 즐기는 장동삼림욕장

위치 : 대전광역시 대덕구 장동

파릇파릇 신록이 활기를 주는 오월, 숲 내음을 만끽할 수 있는 삼림욕장을 따라 맨발로 걸어보자. 첨단과학의 메카 대전광역시 내에 자리한 장동 삼림욕장에서 총연장 13km에 걸치는 계족산 코스를 따라 황토 길을 걷거나 뛰다보면 발바닥은 얼얼하지만 숲과 나무에서 나오는 천연항균물질인 피톤치드(phytoncide)까지 한껏 들이마시며 자연인이 될 수 있다.

곳곳에 맨발지압로, 씨름장, 숲속 문고, 물놀이장 등의 편의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다. 삼림욕 후에는 계족산성에 올라 대전 시내를 발아래 내려다보며 호연지기를 길러도 좋고 계족산 발치에 자리한 남간정사나 동춘당에 들러 시한 수 읊어도 좋다. 아이들 손잡고 첨단과학시설까지 돌아보고 나서 대전 6미(六味) 3주(三酒)에 온천욕을 즐겨보자.

문의전화 : 대전광역시 관광문화재과 042-471-0101, 장동삼림욕장 042-623-9909

▣ 초록 숲의 아침이 선사하는 에너지 선물

위치 : 강원도 횡성군 둔내면 삽교리 산1-4번지 국립청태산자연휴양림 등

겨우내 움츠렸던 몸을 펴고 자연의 품안에서 스트레스와 고민을 떨쳐내고픈 완연한 봄이다. 초록 숲의 아침이 선사하는 건강에너지로 신체 배터리를 충전하고 싶다면 국립청태산자연휴양림에서 해답을 찾아보자.

강원도 횡성의 국립청태산자연휴양림은 해발 1,200m에 위치한 청정림이다. 테마형 산책로인 숲속체험 데크로드와 다양한 등산로를 이용해 산림욕을 즐길 수 있으며, 목공예체험, 천연황토염색체험 등 일상에서 맛볼 수 없는 특별한 경험도 할 수 있다.

인근의 ‘숲체원’ 또한 아늑한 자작나무 숲과 잣나무 숲길이 일품인 천혜의 웰빙 휴양지. 산림청녹색자금을 지원받아 한국녹색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데, 다목적 체험교육장과 강의동 등을 갖추고 있어 직장인들이 단체 연수원으로 이용하기에도 좋다.

횡성은 그밖에 한우마을, 안흥찐빵마을 등 먹을거리도 풍성하고, 산채마을에서는 농촌체험을, 미술관 ‘자작나무숲’에서는 예술체험을 할 수 있는 종합 관광지이다.

문의전화 : 횡성군청 관광도시과 033)340-2544, 국립청태산자연휴양림 033)343-9707

▣ 청정기운이 전해지는 에코 투어

위치 : 경상북도 영양군 수비면 본신리

첩첩산중 오지에 자리 잡은 본신리금강소나무생태경영림은 궁궐건물의 대들보로 쓰였던 아름드리 금강소나무가 군락을 이루고 있다.

튼실한 금강소나무를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에코투어탐방코스를 이용하여 코끝을 자극하는 솔향기에 취해 하염없이 걷다보면 가슴이 탁 트이고 머리가 상쾌해진다.

진달래, 철쭉 등이 만발한 산마루를 지나 산 정상에 서면 동해가 한 눈에 들어온다. 피라미, 누치 같은 1급수 어종이 노니는 청정계곡과 희귀 자생화가 서식하고 있는 자생식물탐방로 역시 놓치기 아깝다.

이밖에 숲 속 곤충을 관찰할 수 있는 반딧불이생태공원, 봄부터 가을까지 한국고유의 야생화로 가득한 일월산자생화공원, 청록파 시인인 조지훈을 배출한 주실마을도 둘러볼 만하다. 5월 초순에는 영양산나물축제와 지훈예술제가 펼쳐져 여행의 흥취를 더해준다.

문의전화 : 영덕국유림관리소 054-730-8140, 영양군청문화관광과 054-680-6043

▣ 전남의 최대 피톤치드 발산지로 삼림욕 효과 우수

위치 : 전남 화순군 북면 노치리

5월은 숲이 뿜어내는 피톤치드를 온 몸으로 맞으며 삼림욕을 즐기기에 가장 알맞은 계절이다. 백아산(810m) 남쪽 계곡에 조성된 백아산자연휴양림 주변에는 숲이 울창해서 신선한 피톤치드가 대량 발생된다.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이 최근 전남의 6대 명산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백아산휴양림의 연간 피톤치드 발생량은 715ppt로 광양 백운산, 해남 두륜산, 장흥 천관산, 장성 축령산, 고흥 팔영산 등을 제치고 도내 최고 기록을 차지했다.

1996년 개장한 백아산휴양림은 세미나실을 갖춘 숲속수련원(8인실 2개, 4인실 4개 총6)을 비롯 14개나 되는 숲속의 집을 보유하고 있다.

체력단련장, 잔디광장, 조류관람장과 백운산 등산로 등도 갖춰 연간 이용객들이 많다. 휴양림 방문을 전후로 쌍봉사와 운주사 등의 명찰이나 화순고인돌유적 답사, 오지호기념관과 다산미술관 관람, 화순온천이나 도곡온천 온천욕 등을 곁들이면 좋다.

문의전화 : 화순군청 문화관광과 061-379-3502, 백아산자연휴양림 061-379-3737
한국관광공사 소개: 우리나라 관광 산업의 중심축으로서, 우리 공사는 그간 외래 관광객을 유치하는데 주력해 관광외화 수입 증대를 통해 국가가 경제적으로 발전하는데 일익을 담당해 왔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