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은행, e-좋은 정기예금 판매

홍정인l승인2008.03.30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 외환은행(銀行長 리처드 웨커/www.keb.co.kr)은 원금을 보장하면서 주가상승시 추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주가지수연동 정기예금과 연 6.8%의 확정금리 정기예금을 결합한 ‘e-좋은 정기예금’을 31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판매한다.

  

이 상품은 주가지수연동 정기예금인 ‘BEST CHOICE 정기예금’과 외환은행의 대표적 정기예금 상품인 ‘YES큰기쁨예금’을 동시에 가입할 수 있는 복합예금이다. ‘BEST CHOICE 정기예금’은 향후 주식시장 상승에 따라 최고 연 10.0%까지 수익 실현이 가능하며, 동 예금 가입금액 범위내에서 ‘YES큰기쁨예금’을 추가로 가입하면 연 6.8%의 확정금리를 받을 수 있다.

이번에 판매되는 BEST CHOICE 정기예금은 만기지수(KOSPI200)가 기준지수 대비 25% 이상 상승시 연 10.0%를 지급하며, 주가가 큰 폭으로 상승하더라도 낮은 이자율로 확정되는 녹아웃(Knock Out)이 없어 안정적으로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최저 가입금액은 1백만원 이상으로 가입자격의 제한이 없고 예금기간은 1년이다. 생계형저축 및 세금우대저축으로 가입할 수 있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높은 확정금리로 정기예금을 가입할 수 있는 기회와 함께 향후 주가 상승시 원금손실의 위험 없이 일반 정기예금 대비 높은 수익을 얻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맞춤인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 서울투데이(http://www.sul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홍정인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