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오후 2시 의왕ICD부터 전국 릴레이 총파업‥충돌 우려도

'품절 주유소' 100곳 육박···레미콘공장 가동해도 물동량 부족 이경재 기자l승인2022.12.07 13: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화물연대 파업 13일째···정유 철강업계 추가 업무개시명령은 잠정보류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사태가 13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민주노총의 전국 동시다발적인 총파업·총력투쟁대회가 6일 진행된다.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사태 12일째인 5일 오후 부산 남구 부산항 용당부두가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정부의 운송개시명령(업무개시명령) 반발에 따른 규탄 집회로 이날 화물연대 파업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 곳곳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대거 동원된다.

정부는 이날 자발적으로 업무에 복귀하는 화물차주들이 늘어나면서 정유·철강업계 추가 업무개시명령은 잠정 보류했다.

하지만 이미 갈등의 골이 깊어질대로 깊어진데다 화물연대의 파업 동력이 약해지고 있는 가운데 총파업·총력투쟁대회가 강경하게 진행돼 충돌사태가 빚어지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 계속 늘어나는 품절 주유소···레미콘공장 가동에도 물동량 부족

휘발유와 경유 등 재고가 품절된 주유소는 수도권뿐만 아니라 충남, 강원, 충북 등으로 확대되면서 '품절사태'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전날(5일) 오후 2시 기준 전국 재고소진 주유소는 총 96곳(휘발유 80개소, 경유 8개소, 휘발유·경유 8개소)으로 파악됐다. 오피넷은 매일 오후 2시 기준으로 전국 '품절 주유소'를 알리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35곳 △경기 20곳 △강원 12곳 △충남 11곳 △충북 8곳 △대전 7곳 △인천·전북·전남 각 1곳 등이다.

주유소별로 파업에 동참하지 않은 개인 차주를 동원할 수도 있으나 자칫 운송 단가가 높아질 수 있어 쉽지만은 않다는 게 정유업계의 설명이다.

전국의 품절 주유소가 100곳으로 육박하면서 이번주가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총파업으로 '셧다운' 됐던 대구의 레미콘공장은 서서히 가동이 재개되고 있다.

하지만 시멘트 반입 물량이 평소의 20% 수준, 레미콘 생산량도 20%를 넘지 못해 관급공사 현장에 출하가 집중되고 있다.

아파트 건설현장에 레미콘이 투입되기까지는 시일이 좀 더 걸릴 것으로 건설업계는 전망했다.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행동이 12일째 이어진 5일 오후 경기 수원시의 한 주유소에 등유 가격만 붙어있다. 주유소 관계자는 "휘발유와 경유는 재고가 떨어진 상태이고 현재 등유만 팔고 있다"고 답했다. [뉴스1]

울산지역 16곳의 레미콘 업체는 모두 정상가동 중이다. 시멘트 재고량은 파업 초기였던 3000톤 수준에서 현재 1만톤 수준으로 회복세를 탔다.

다만, 콘크리트 출하량이 부족하다보니 업체들은 소규모 현장에 우선적으로 콘크리트를 공급하는 상황이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이 내려졌지만 단시일 내에 시멘트와 레미콘 공급이 정상화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 전국 곳곳 민주노총 총파업·총력투쟁대회···오후 2시부터 릴레이

민주노총은 이날 전국 15곳에서 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열고 정부에 대한 노동탄압을 규탄하는 것으로 투쟁에 들어간다.

서울·경기지역의 경우, 오후 2시부터 경기 의왕시 이동 소재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제2터미널 일대에서 민주노총의 총파업이 이뤄진다.

이어 인천(인천시청) 오후 3시, 울산(태화강역 광장)·경남(국민의힘 경남도당) 오후 4시, 광주(국민의힘 광주시당)·제주(제주시청) 오후 5시, 대전(타임월드 맞은편 국민은행) 오후 6시 등으로 이어진다.

화물연대 한 관계자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주장과 함께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이 노동탄압이라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현장 참여율은 높진 않을 것으로 전해진다. 대정부 압박에 나선다는 것이 민주노총의 계획이지만 파업을 하기 위해서는 노조법이 정하고 있는 절차에 따라 합법적으로 파업권을 획득해야 하는데 파업권을 가진 노조가 많지 않다.

그나마 파업권을 가진 금속노조 소속 일부 노조도 파업에 적극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물연대는 지난 11월24일부터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전차종, 전품목으로 확대 △노동기본권 확대·화물노동자 권리보장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벌이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안전 운임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하는 경우 사업체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로 3년간(2020~2022년) 한시적으로 도입됐다. 12월31일 종료된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원희룡 "건설노조 조폭적행위 엄정 대처‥뿌리 뽑는게 정부 의지"

전국 '품절 주유소' 100곳 넘을 듯‥화물연대 파업 피해 '속출'

윤희근 경찰청장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특단 관심 갖고 지원"

정부 "시멘트분야 복귀 안하면 법적 제재‥피해 최소화 방안 마련"

尹대통령, 오늘 국무회의 주재‥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심의

국수본 "청담동 술자리 의혹, 첼리스트·제보자 2명 출국금지"

윤희근 "화물연대 불법행위 '현장체포' 원칙‥사법조치 예외 없어"

화물연대 5개월 만에 또 파업‥中企 수출차질 불안 확산

화물연대 '하이트진로' 본사점거 이틀째‥해결 실마리 못찾아

尹정부, 이재용·신동빈 광복절 사면‥이명박·김경수 등 정치인 제외

시멘트 가격 내달 또 두 자릿수 인상‥올들어 7개월 만에 두번째

레미콘 노조-제조사, 운송료 협상 타결‥'2년 24.5%' 인상 합의

국힘 "文정부 임명 대통령직속위원장·방통위원장 사퇴하라"

한국노총, '내년 최저임금 1만890원' 주장‥27일부터 고용부 앞 천막농성

원희룡, 화물연대 총파업 8일째 현장 방문‥'강경대응' 경고

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 '참여율 30%'‥전날보다 1000명 줄어

경찰, 화물연대 총파업 닷새간 '조합원 43명' 체포

화물연대 파업 나흘째, 제천·단양 시멘트 공장 '물류대란'‥가동 중단 위기

전국 레미콘공장 '올스톱' 위기‥인천 남동공단도 비축 시멘트 소진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3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