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벤투, 韓사령탑 마무리‥"평생 잊지 못할 환상적 시간"

"감독 기간 매우 만족···우리 선수들은 최고였다" 홍정인 기자l승인2022.12.06 11: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9월에 재계약 포기, 충전 후 향후 거취 정할 것"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어온 파울루 벤투 감독이 4년 여정을 마무리한다. 그는 "한국대표팀과 환상적인 경험을 했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 1-4로 패해 8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 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백승호, 조규성 등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4로 패했다.

조별리그에서 극적인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만의 쾌거를 이룬 한국은 기세 좋게 'FIFA 1위' 브라질과 맞닥뜨렸지만 전력 차를 극복하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조별리그가 끝난 뒤) 16강전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아 전략이 제한적이었다"면서 "전반전엔 브라질을 너무 압박하지 않으면서 역공을 펼치려 했는데 브라질이 경기를 잘 통제했다. 그들이 세계에서 축구를 가장 잘하는,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라는 점을 인정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첫 번째 골을 빠르게 허용했고 이어 페널티킥 골까지 내주면서 에너지를 잃어가는 순간이 됐다. 이미 육체적으로 힘든 상황에서 연속 실점해 더 어려워졌다"고 덧붙였다.

비록 졌지만 선수들은 잘 해줬다고도 했다. 벤투 감독은 "우리 선수들은 오늘 경기에서도 우리의 게임 전략과 스타일에 충실했다"면서 "마지막 20분 동안 정말 잘 해줬으며 훌륭한 실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한국대표팀과의 4년 간 동행을 마무리했다.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마친 뒤 2개월 후 선임된 벤투 감독은 사상 처음으로 중도 교체없이 4년 임기를 채우고 월드컵 진출을 이끈 감독이 됐다. 그는 월드컵 본선에서도 조별리그 1승1무1패의 준수한 성적으로 16강에 올랐다.

▲ 6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1대 4로 패배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응원단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57경기를 치른 벤투 감독의 최종 성적은 35승13무9패다. 대표팀 감독 중 단일 재임 기간 최다승 기록이다.

그는 "계약 자체가 월드컵 마지막 경기까지였다"면서 "최종 예선을 마친 후 협회가 새로운 오퍼를 제시했다. 그렇지만 이미 지난 9월에 카타르 월드컵까지만 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대한축구협회 회장과도 면담해 입장을 재확인했고, 선수단에도 전달했다"면서 "포르투갈로 돌아가 조금 쉬면서 재충전을 하고 향후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부연했다.

지난 4년을 돌아본 벤투 감독은 "감독을 했던 기간이 매우 만족스럽다.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조별리그를 가장 잘 치렀다"면서 "매우 자랑스럽고 선수들에게 잘했다고 말하고 싶다. 최선을 다해줬던 선수들을 감독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대표팀은 나에게 환상적인 의미다. 선수도, 팀도 그렇다"면서 "선수들의 태도나 자세, 인격 모두 훌륭했다. 같이 일했던 모든 분께 감사하다.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경험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3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