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손흥민, 실전서 '검정 마스크' 투혼 발휘‥'7번' 없어

FIFA "마스크는 착용 가능, 문구 삽입은 불가" 홍정인 기자l승인2022.11.17 17: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일단 훈련 때는 7번 새겨진 마스크 착용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마스크맨'으로 변신한 벤투호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7번'이 빠진 검정 마스크를 쓰고 뛸 것으로 보인다. FIFA가 선수 보호 측면에서 마스크 착용은 허용했으나 특정 문구를 넣는 것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17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하고 있다.

최근 안와골절 부상으로 수술을 받은 손흥민은 이번 대회에 마스크를 쓰고 그라운드를 누빌 예정이다. 지난 16일부터 대표팀에 합류한 그는 훈련 때 코 위쪽을 덮어 '쾌걸 조로'를 연상케 하는 검정 마스크를 착용했다. 마스크 아래 부분에는 자신의 등번호인 '7'이 새겨져 있었다.

아직 어색한 듯 얼굴을 매만지는 모습도 있었으나 손흥민은 "(도하에)오기 전부터 소속팀에서 (마스크를 쓰고)훈련을 해왔다. 크게 다른 느낌 없이 훈련을 소화했다. 조금 덥다보니 땀이 많이 났지만 (마스크는) 생각보다 편안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실전에서는 자신의 상징과 같은 7번이 빠지게 된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FIFA는 마스크에 문구가 새겨진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 이에 따라 같은 마스크지만 숫자가 없는 것을 착용하고 경기에 뛸 예정이다. FIFA는 선수보호용 마스크 착용과 관련해 '유니폼과 같은 컬러' 또는 '검정 마스크'로 제한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17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하고 있다. 2022.11.1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협회 관계자는 17일 대표팀 훈련을 앞두고 "FIFA로부터 마스크 착용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 다만 숫자가 새겨진 것은 사용할 수 없다는 규정에 따라 숫자가 없는 마스크를 쓰고 뛸 것"이라고 말했다.

협회에 따르면 손흥민은 숫자가 새겨지지 않은 마스크도 이미 충분히 가져온 상태다.  

한편 16일 도하 입성 첫날부터 곧바로 회복 훈련에 나서며 컨디션을 끌어 올린 손흥민은 17일 훈련에서도 밝은 표정으로 동료들과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했다.

이날도 손흥민은 마스크를 쓰고 훈련을 했는데 아직까지는 '7'이 새겨진 마스크를 착용하고 땀을 흘렸다.

무더운 날씨에 바지를 허벅지까지 걷어 올렸으며, 동료인 황인범(올림피아코스), 황희찬(울버햄튼)과도 웃으며 대화를 나눴다. 필리페 쿠엘류 코치와도 밝은 표정으로 이야기를 하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가벼운 러닝과 함께 회복에 집중하며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

한편 한국은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에서 우루과이(24일 오후 10시), 가나(28일 오후 10일), 포르투갈(12월3일 0시)과 차례로 맞대결을 펼친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3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