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류업계, 소비자 입맛 공략 '주종 확대' 박차

"신세계L&B·하이트진로, 와인 포트폴리오 늘려" 이경재 기자l승인2022.11.07 16: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롯데칠성음료, 내년 상반기 위스키 증류소 건립"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주류업계가 최근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소주·맥주 중심 사업 의존도에 따른 리스크를 줄이고, 코로나19 이후 변화하는 소비자의 다양한 입맛을 공략하기 위해서다.

▲ (사진 위)롯데칠성음료가 선보인 소용량 주류들. (사진 아래 왼쪽부터)처음처럼 순하리, 좋은데이 스칼렛, 자몽에이슬, 프리미어 OB, 맥스, KGB 애플앤페어, 머드쉐이크 딸기. [사진=각 업체 제공]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칠성음료는 내년 2월 완공을 목표로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제주공장 내 위스키 증류소를 건립한다.

롯데칠성음료는 8월 중순 제주시로부터 인가를 받았다. 공장 증축으로 인해 위스키 신제품 출시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하루 배출량 상한(500톤)을 넘길 수 있다는 서귀포 시청의 요청으로 서류를 보완중이다. 

서귀포 시청 관계자는 "감귤 가공업을 하지않는 비수기(10월에서 1~2월)동안만 위스키 생산을 약속했다"며 "비수기에만 위스키를 생산하도록 해 일일 폐수량을 맞출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규 와이너리 사업에도 진출한다. 롯데칠성음료는 해외 지역의 와이너리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백화점·마트·편의점 등 롯데가 가진 채널을 통해 판매할 수 있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올초 최대 와인 산지인 내파밸리의 '셰이퍼 빈야드'와 관련 부동산을 약 3000억원에 인수하며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세계의 주류 사업을 담당하는 신세계L&B의 지난해 매출이 2000억이다. 와인 사업을 중축으로 매년 높은 매출 신장세를 보인다.

신세계 L&B는 위스키 사업 진출을 준비 중이다. 올초 제주위스키, 탐라 퓨어몰트 위스키 등 14개 상표를 출원하고 제주도에 증류소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와인 핵심 소비층으로 떠오른 MZ세대를 겨냥해 샴페인, 오렌지 와인 등 트렌드에 맞는 와인을 선보이고 있다.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품종의 와인도 소개한다.

주류 업체들이 범위를 확대하거나 새로운 영역의 사업에 손을 대는 또 다른 이유는 코로나19 이후 급성장한 와인·위스키 시장에 있다.

올해 위스키 수입량(1~9월 누적)은 1만8413톤으로 지난해 수입량(1만5662톤)을 이미 넘어섰다. 국내 와인 수입량 또한 지난해 7만톤으로(약 5억7292억원) 역대 최고치다.

와인 성장세도 폭발적이다. 지난해 국내로 수입된 와인은 5억6000만(약 8000억) 달러 규모로 2018년 3억2000만 달러(약 4500억)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소비자의 입맛이 다양해지면서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는 중"이라며 "최근 위스키·와인 성장세에 따라 관련 사업에 힘을 싣고 있다"고 했다.

▲ GS리테일이 막걸리 명가 서울장수와 손잡고 GS25와 GS더프레시를 통해 지난해 11월15일부터 '막사' 750ml를 본격적으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3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