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총리 "北, 세계평화 위태롭게 해‥모든 수단 동원 '단호한 대응'"

"내년 정전 70주년 맞이 행사, 최고의 예우 다해 준비" 유상철 기자l승인2022.06.25 11: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굳건한 한미동맹 바탕으로 안보태세 강화"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25일 "최근 북한은 거듭된 미사일 발사와 핵 위협으로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의 안정, 나아가 세계평화까지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한덕수 국무총리.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한 총리는 이날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6·25전쟁 72주년 행사 기념사에서 "우리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안보태세를 강화하고,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우리 정부는 강한 국방과 안보의 토대 위에 평화가 뒤따른다는 사실을 잊지 않겠다"며 "참전용사들이 지켜내신 자유의 대한민국을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로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한편으로는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과 함께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이끌어내는 외교적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했다.

한 총리는 "72년 전 오늘 공산 세력의 남침으로 시작된 6·25전쟁은 온 국토를 잿더미로 만들었고 우리 민족의 가슴에 그 무엇으로도 씻을 수 없는 깊은 상처와 아픔을 남겼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그러나 우리 국민은 위대하고 위대했다. 폐허와 잿더미 위에서 맨주먹으로 다시 일어서 불굴의 의지로 세계가 놀란 기적의 역사를 썼다"며 "1인당 국민소득 67불의 세계 최빈국에서, 원조를 주는 세계 10위권의 경제 대국이 됐고, 누리호 발사에 성공하며 우주 대국을 향해서도 한 발짝 더 가까이 내디뎠다"고 했다.

한 총리는 "오늘의 이 모든 역사는 기꺼이 전선에 뛰어들었던 참전유공자분들의 빛나는 용기와 투혼, 그리고 희생과 공헌이 있어 가능했다"며 "대한민국은 호국영웅들을, 영웅들의 붉은 피와 자유와 평화를 위해 먼 나라까지 달려와 준 청년들의 뜨거운 희생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그리고 참전유공자와 그 가족이 명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보훈'으로 온 마음을 다해 보답하겠다"며 "내년 정전 70주년 맞이 감사 행사도 국내외 참전용사와 22개 유엔 참전국에 대한 최고의 예우를 다해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한동훈 "촉법소년 만 14세→12세 미만‥속도감 있게 검토" 지시

중기부, '손실보전금' 오늘 낮 12시부터 신청‥최대 1000만원 "당일지급"

한덕수 취임식 "세금 아깝지 않게 일하는 정부‥국민 위해 혼신 다할 것"

尹 국정수행 첫 평가, 긍정 52.1% [리얼미터]

'盧 13주기' 봉하마을 집결 與 '국민통합' 속도‥중도·PK 다지기

尹대통령, 다음주 정부세종청사서 첫 정식 국무회의 주재

尹대통령 직무수행 '긍정' 51% '부정' 34%‥국힘 43% 민주 29% [한국갤럽]

박홍근 "與, '한덕수 인준하면 정호영 낙마시키겠다' 흥정 계속"

여야, 한덕수 인준안 표결‥20일 오후 2시 본회의 합의

尹대통령, '한동훈 임명' 강행‥野 '해임건의' 강력 반발

尹정부 '반쪽 내각·불편한 동거'로 시작‥장관 임명 강행 불가피

국민의힘, 5년 만에 '여당' 됐다‥'109석' 여소야대, 역할 제한적

해경, 치안감 이상 9명 일괄 사의‥"北피살 공무원 사건 책임 통감"

국정원 '쇄신' 추진하는 윤석열 정부‥"내부에선 혼란" 지적

하태경 "해수부 공무원 수사는 조작"…감청자료 원본도 확인 안해

北피살 공무원 유족 "文 전 대통령 살인방조로 고발할 것"

尹대통령 "탈북어민 북송사건 진상규명 검토중‥국민들 의아해해"

정국 뇌관 '국회법 개정안' 오늘 발의‥尹, 거부권 행사에 주목

박진 "北 핵실험 감행시 대북 독자제재도 가능"

尹대통령 "北 도발 단호히 대처‥실질적 안보능력 갖출 것"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