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한동훈 일가 '장녀 논문 대필 의혹' 등 경찰 고발

"조국 강제수사·기소처럼 공평해야"···서울시 감사청구도 예고 김선일 기자l승인2022.05.08 10: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시민단체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를 '장녀 논문 대필 의혹' 등과 관련해 경찰에 고발했다. 

▲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료사진]

촛불승리전환행동(전환행동), 민생경제연구소, 개혁국민운동본부(개국본) 등은 8일 오후 한 후보자와 그의 배우자, 장녀 등을 피고발인으로 한 고발장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고발장에서 '장녀 논문 대필 의혹', '장녀 국제 학술대회 논문 표절 의혹' 등을 거론하며 한 후보자의 장녀에게 업무방해 및 저작권법 위반 등 혐의를 주장했다.

한 후보자와 그의 배우자에 대해서는 "보호자가 (장녀 관련 의혹에) 기획 또는 공모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동일한 혐의의) 수사 및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또 '장녀 스펙용 노트북 기부 의혹' '실거래가 하향신고' 등과 관련해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특가법)상 뇌물죄, 조세범죄처벌법상 조세포탈죄, 증거인멸죄,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를 함께 주장했다. 
  
아울러 서울시가 지난해 인천 소재 재학 중인 한 후보자 장녀에게 '서울특별시 시민상'을 준 것과 관련해 별도 감사청구를 예고했다. 

단체들은 "고발장 내용에서 '한동훈'을 '조국'으로만 바꾸면 검찰이 어떻게 수사를 할 것인지 누구라도 쉽게 판단할 수 있다"며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둔 시점에서 이뤄진 강제수사와 기소 등이 이 사건에서도 공평하고 엄정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민법상 미성년자인 장녀의 처벌을 바라지는 않는다"면서도 "다만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고위 검찰로서, 부부 모두 법조인으로서 모범을 보여할 특별한 사회적 책임이 있는 한동훈 후보와 일가족의 반사회적 범죄 행위들은 반드시 진상규명 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한 후보자 일가에게 제기된 의혹은 오는 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도 쟁점이 될 전망이다. 

한 후보자 측은 장녀의 논문 대필 의혹과 관련해 이날 "고교생의 학습 과정에서 연습용으로 작성된 것으로 실제로 입시 등에 사용된 사실이 없으며 사용할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기부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지난 4일 "미성년 자녀의 정상적인 봉사활동을 무리한 프레임(틀) 씌우기로 폄훼하는 것이 유감스럽다"고 한 바 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민주, '한동훈·정호영·원희룡·박보균·이상민' 자진사퇴해야‥국민 눈높이 미달

공수처, 고발장 작성자 끝내 못밝혀‥윤석열·한동훈 '무혐의'

대검 "검수완박 의결 참담‥권한쟁의심판 수순, 헌법소송 착수"

대검, '검수완박' 대통령 거부권 행사 요청‥​박범계 장관에 건의

尹정부 장관 후보 14명 중 절반 '강남3구 아파트'‥재산 평균 42억

한동훈, '검수완박' 직격‥"5년간 무슨일 있었길래 야반도주극까지"

尹정부, '최측근' 한동훈 첫 법무장관에 선임‥교육부장관 김인철

檢, 유시민 '한동훈 명예훼손 혐의'‥징역 1년 구형

檢, 한동훈 채널A 사건 '무혐의' 결정‥"공모증거 없다"

박범계, 한동훈 사건 '檢총장 수사지휘권 복원' 지시‥추가 수사지휘도 예상

檢, '한동훈 독직폭행' 정진웅에 항소심서도 징역 1년 구형

"이성윤·정진웅·이규원 등 '피고인 검사'‥ 자리보전 특혜 유지될까"

박범계 "김건희 수사 가이드라인은 오해‥총장 수사지휘 복원 검토"

檢, '한동훈 독직폭행' 정진웅에 "비밀번호 허위진술" 반박

공수처, 尹 추가 입건‥"'판사 사찰 문건' 수사"

공수처, 윤석열 '고발사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

'독직폭행 유죄' 정진웅 차장검사, 비수사부서 법무연수원으로 전보

'한동훈 독직폭행 혐의' 정진웅, 12일 1심 선고‥징역1년 구형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