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안철수·홍준표, 지선·보선 활동 재개

패장들의 귀환···지선·보선으로 활동 재개 유상철 기자l승인2022.05.07 10: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李, 계양을 출마·지선 총괄선대위원장···'화려한 복귀'
安, 분당갑 출마로 당권 장악 시동···洪, 대구시장 도전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지난 20대 대통령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가 경선 또는 본선에서 고배를 마셨거나(홍준표·이재명) 후보 단일화로 꿈을 이루지 못한(안철수) '패장'들이 6·1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정치 활동을 재개한다.

▲ 20대 대통령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고배를 마신 패장들이 6·1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각각 정치 활동을 재개한다. (사진 왼쪽부터) 이재명·안철수·홍준표. [자료사진]

2027년 대선을 내다보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과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 의원직을 던진 홍준표 대구시장 후보 모두 이번 선거의 무게감이 남다르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고문은 조만간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입장과 각오를 밝힐 전망이다. 민주당은 전날(6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결과, 이 고문을 이곳에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이 고문은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할 뿐 아니라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이번 지방선거를 진두지휘하기로 했다. 이로써 이 고문은 지난 3월 대선 패배 이후 약 두 달 만에 전격적으로 정치활동을 재개하게 됐다.

우선 이 고문은 이번 6·1 지방선거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을 사수하기 위해 보궐선거 출마를 수락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 지난 대선 후보 시절 약점으로 지적받던 '0선'의 한계를 탈피할 기회라는 점도 눈에 띈다. 입법 권력을 쥔 거대 야당의 의원으로서 대선에서 제시했던 공약들을 법안으로 실현하는 등 '실적'을 쌓을 수 있다.

더욱이 이 고문이 2년 뒤 차기 총선에서도 당선된다면 2027년 21대 대선에서는 성남시장, 경기도지사로 쌓은 행정 경험에 더해 재선의원이라는 경륜까지 갖추게 된다.

경기도에 정치 기반을 둔 이 고문이 인천에서 출마할 명분이 없다는 지적은 극복해야 할 과제다. 계양을이 민주당 강세 지역이지만, 국민의힘이 '자객 공천'을 검토하고 있어 당선을 마냥 낙관하기는 어렵기도 하다.

혹여 낙선한다면 상상하기 어려운 정치적 타격을 입을 수 있는 만큼, 이 고문은 선거에 사활을 걸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단일화하며 대선을 중도 포기했던 안 전 위원장은 경기 분당갑 보궐선거 출마로 당권 도전의 첫발을 뗐다.

안 전 위원장은 전날(6일) 분당갑 보궐선거 출마 가능성에 대해 "경기를 포함한 수도권의 선거 승리를 위해 제 몸을 던질 생각"이라고 언급하며 출마를 선언했다.

이 고문과 마찬가지로 대권을 바라보는 안 전 위원장으로서는 원내에 진출해 존재감과 세력을 키우고, 내년 6월 전당대회에서 당권을 잡은 뒤, 2024년 총선을 승리로 이끄는 것이 가장 성공적인 시나리오다.

국민의힘으로서도 대선주자급인 안 전 위원장이 분당갑에 출마하면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후보는 경제부총리까지 지낸 김동연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보다 상대적 중량감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는 만큼, 안 전 위원장이 일종의 '러닝메이트'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다만 안 전 위원장에 대한 당 내부의 견제도 만만치 않다. 당장 오랜 앙숙 관계인 이준석 대표는 지난 2일 "꽃가마는 안 태워드린다"며 안 전 위원장에 대한 전략공천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안 전 위원장이 단수공천을 받지 못한다면 당내 경선이라는 벽부터 넘어야 한다. 현재 분당갑 선거구에는 특수부 검사 출신으로 윤 당선인의 특보이기도 한 박민식 전 의원이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는 지난 대선 후보 경선에서 윤 당선인에게 패한 뒤 국회의원으로서 정치활동을 지속할 수 있었지만, 대구시장 출마를 결단했다.

300명 중 개인의 존재감을 드러내기 어려운 국회의원보다는 행정력을 발휘해 눈길을 모으는 방법을 택한 것으로 읽힌다. 홍 후보는 재선 경남도지사 출신이기도 하다.

민주당에서는 서재헌 전 대구동구갑 지역위원장, 정의당은 한민정 대구시당위원장을 대구시장 후보로 내세웠지만, 대구는 워낙 보수세가 강한 지역인 만큼 홍 후보의 당선에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이재명 인천 계양을, 안철수 분당갑 출마‥지방·보궐선거 '요동'

안철수, 성남분당갑 보선 출마‥측근 이동섭에 출마 수락 뜻 전달

경기지사 0.6%p '초박빙'‥김은혜 43.9% vs 김동연 43.3%

'나는 솔로' 출연자, 누리꾼 170명 '모욕죄'로 무더기 고소

한덕수 총리 후보자 청문회 첫날, 민주·정의 불참‥결국 파행

홍준표, 대구시장 후보 경선 승리‥김재원·유영하와 대결서 과반 육박

김은혜 43.1%-김동연 42.7%‥김동연 40.6%-유승민 36.2%

가천대 "이재명 석사논문, 표절 아냐‥대부분 인용 부실"

尹당선인, 박 전 대통령과 50분 회동‥과거 일 직접 사과

尹 당선인, 경제부총리 추경호·국토 원희룡 등 8인 내각 발표

김은혜 '경기지사' 도전 선언‥"윤석열·오세훈과 이미 원팀"

'친문' 최재성, 정계은퇴 선언‥"文과 함께한 시련·영광 함께 퇴장"

경찰, '김혜경 법카 유용' 관련 경기도청 공무원 자택 압색

경찰 '김혜경 법인카드 의혹'‥경기도청 압수수색

'이재명 친형 입원 발언' 차명진‥'허위사실 유포 배상' 재심 패소 확정

인수위 해단식‥尹, 어퍼컷 날리며 "국정 잘 될 거라 확신"

尹 취임식, 최초로 탈북 국군포로 초청‥中 부주석 등 외빈 300여명

文 지지율, '84%' 찍었던지만 '45%'로 마무리‥직선제 후 최고

文, 전·현직 참모들과 靑생활 마무리‥양산行 준비도 박차

文대통령, 김오수 검찰총장 사표 수리‥"다른 간부 사표는 반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