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부부, 신라 법흥사터 '초석' 깔고 앉은 사진 공개‥불교계 "참담"

성공스님 "가만히 있었던 문화재청장 이해할 수 없어" 이미영 기자l승인2022.04.07 10: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5일 북악산 남측 탐방로 산행 사진 공개 후 논란···靑, 관련사진 직접 배포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뒤편 북악산 남측 탐방로를 산행하던 도중 법흥사터(추정) 연화문 초석을 깔고 앉은 사진이 공개된 이후 논란이 일고 있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5일 오후 북악산 남측 탐방로의 절 터(법흥사터 추정)를 찾아 김현모 문화재청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는 지난 2020년 11월1일 북악산 북측면 개방에 이어 오는 6일부터 북악산 남측면(청와대 뒤편)을 개방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불교계 매체인 법보신문은 6일 '대웅전 초석 깔고 앉은 문 대통령 부부…"청와대 문화유산 인식 수준 참담"'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기사에선 "해당 사진은 청와대가 직접 배포한 것으로 알려져 청와대의 불교 문화유산 인식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문 대통령 부부는 지난 5일 북악산 전면 개방을 하루 앞두고 북악산 성곽 남측을 산행했다. 북악산이 일반 시민의 품으로 돌아가는 것을 기념하며 새로 개방된 남측 등산로 곳곳에 있는 문화유적들을 알리기 위한 행사였다.

지난 2020년 11월1일 북악산 북측면이 먼저 개방된 후 6일 청와대 뒤편인 북악산 남측면도 열리면서 북악산 전 지역이 시민들에게 전면적으로 개방된 것이다.

논란이 인 된 사진은 법흥사터에 도착한 문 대통령 부부가 연화문 초석에 앉아, 동행한 김현모 문화재청장으로부터 불교 유적들에 대한 설명을 듣는 모습이다. 북악산 남측 구간에 있는 법흥사터는 신라 진평왕 당시 창건된 사찰로 알려져 있다.

▲ 북악산 남측 탐방로의 법흥사터로 추정되는 절 터. 청와대는 지난 2020년 11월1일 북악산 북측면 개방에 이어 오는 6일부터 북악산 남측면(청와대 뒤편)을 개방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법보신문에 따르면 불교문화재연구소 유적연구팀은 직접 법흥사터를 찾아 상황을 파악했다. 임석규 유적연구실장은 "현재 절터에 남아있는 유물은 초석 17기와 와편들이었다"면서 "일제강점기 이후 사찰 복원을 위해 옮겨온 초석들인 것 같다, 중창을 시도했다가 여의치 않아 포기하면서 남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부부가 법흥사터 연화문 초석을 깔고 앉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교계의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불교중앙박물관장 탄탄스님은 법보신문과 인터뷰에서 "사진을 보고 참담했다"며 "성보를 대하는 마음이 어떤지 이 사진이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조계종 총무원 문화부장 성공스님은 김현모 문화재청장 태도도 비판했다. 스님은 "만약 문 대통령 부부가 몰랐다고 하더라도 문화재청장이 그것을 보면서 가만히 있었다는 건 이해할 수 없는 행태"라고 밝혔다.

▲ 불교계 매체인 법보신문에 6일 게재된 '대웅전 초석 깔고 앉은 문 대통령 부부…"청와대 문화유산 인식 수준 참담"'이라는 제목의 기사의 사진.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