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정호연, 美배우조합상서 남녀주연상 '쾌거'‥韓 최초

제28회 SAG···'오겜' 3관왕 홍정인 기자l승인2022.02.28 18: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Squid Game)이 미국배우조합상에서 총 3관왕을 차지하며 새 역사를 썼다.

▲ 이정재(왼쪽)과 정호연 [AFP=뉴스1]

28일 오전(한국시간, 미국시간 27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샌타모니카 바커행어 이벤트홀에서 제28회 미국배우조합상(Screen Actors Guild Award, SAG)이 열렸다.

이날 '오징어 게임'의 주연 배우 이정재는 'TV 드라마 시리즈 남우주연상'(Outstanding Performance by a Male Actor in a Drama Series) 후보에 올라 '석세션' 브라이언 콕스, 키어런 컬킨, 제레미 스트롱 및 '더 모닝 쇼'의 빌리 크루덥과 선의의 경쟁을 벌였다. 이정재는 글로벌 흥행을 기록한 '오징어 게임'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데 힘입어,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배우조합상에서 'TV 드라마 시리즈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기쁨을 누렸다.

현장에서 상을 받은 이정재는 "세상에…너무 감사하다"라며 "너무 큰 일이 저한테 벌어져서…많이 써왔는데 읽지 못하겠다, 정말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징어 게임'을 사랑해주신 세계의 팬 여러분들 감사드리고 우리 '오징어 게임' 팀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정호연은 'TV 드라마 시리즈 여우주연상'(Outstanding performance by a female actor in a Drama series)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더 모닝 쇼' 제니퍼 애니스톤, 리즈 위더스푼, '석세션' 사라 스눅 '더 핸드메이드 테일' 엘리자베스 모스를 제치고 얻은 결과로, 한국 배우가 미국배우조합상에서 'TV 드라마 시리즈 여우주연상'을 탄 것 역시 처음이었다. 

떨떨한 표정으로 수상 무대에 오른 정호연은 "여기 계신 많은 배우분들을 TV 및 스크린에서 많이 뵀고, 그분들을 보면서 항상 배우가 되고 싶다는 꿈을 꿨었는데 이 자리에 와 있다는 것 자체가 진심으로 영광이고, 정말 감사드린다"며 울먹거렸다. 이에 참석한 배우들은 박수갈채를 보내며 화답했다.

이어 영어로 "감사하다, 날 꿈꾸게 해주고, 문을 열었다"라며 "정말 '스퀴드 게임' 크루 너무 사랑한다"며 황동혁 감독을 비롯해 출연진 이름을 외친 뒤,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오징어 게임'은 개인상 외에도, 단체상으로 최고의 액션 호흡을 펼친 팀에게 수여하는 'TV 코미디/드라마 시리즈 스턴트 앙상블상'(Outstanding Action Performance by a Stunt Ensemble in a Comedy or Drama Series)을 사전 시상에서 받았다.

▲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배우들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샌타모니카에서 열린 제28회 미국배우조합(Screen Actors Guild·SAG) 시상식에 참석했다. 왼쪽부터 이정재, 정호연, 김주령, 박해수, 앙누팜. [AFP=뉴스1]

다만 최고의 연기 호흡을 선보인 팀에게 주는 대상 격인 'TV 드라마 시리즈 앙상블상'(Outstanding Performance By an Ensemble in a Drama Series, 이정재 정호연 박해수 이병헌 오영수 허성태 김주령 위하준 및 아누팜 트리파티) 트로피는 '석세션'에게 돌아갔다.

이로써 '오징어 게임'은 여우주연상, 남우주연상, 스턴트 앙상블상을 수상하며 총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이 모두 한국 최초 기록이다. '오징어 게임'의 이정재 정호연 박해수 김주령 및 아누팜 트라파티 등은 미국배우조합상 참석을 위해 미국에 도착, 이날 레드카펫 위에 서기도 했다.

앞서 비영어권 작품이 미국배우조합상 후보에 오른 것은 앞서 한국 영화 '기생충' '미나리' '슬럼독 밀리어네어'가 있으며, 드라마로는 '오징어 게임'이 최초다. 2020년에는 '기생충'의 배우들이 비영어권 영화 최초로 앙상블상을, 2021년에는 '미나리'의 윤여정이 영화 부문 여우조연상을 각각 수상한 바 있다.  

미국배우조합상은 세계 최대 배우 노조인 미국배우조합(SAG)에서 주최하는 시상식으로 미국작가조합(WAG), 미국감독조합(DGA), 전미영화제작자조합(PGA)과 함께 미국 4대 영화 조합상으로 손꼽힌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9회 분량의 드라마다. 독특한 소재와 촘촘한 이야기 전개, 기발한 미장센과 배우들의 호연이 어우러진 극은 지난해 9월17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뒤 전세계에서 인기를 끌었다.

특히 글로벌 OTT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은 드라마와 예능 등 TV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순위를 정하는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부문에서 지난해 9월23일부터 11월7일까지 46일 연속 1위를 차지하며 기록적인 흥행 성적을 냈다.

▲ 정호연 [AFP=뉴스1]
▲ 이정재 [AFP=뉴스1]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