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원자재 등 물가 '비상'‥러시아-우크라 '일촉즉발' 영향

국내 휘발유값도 1800원 눈 앞···러 침공 현실화 땐 '에너지 대란' 우려 이경재 기자l승인2022.02.15 17: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둘러싸고 전쟁 위기감에 휘발유, 원자재 가격 등이 치솟으며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 돌파는 이제 시간문제라는 평가다.

▲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에 유가정보가 표시돼 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둘째주 전국 평균 휘발유 판매가격이 1691.8원으로 한 주 전보다 24.2원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분쟁 우려 등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해 당분간 국내 기름값 상승세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세계 3위 산유국인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행할 경우 전 세계가 에너지 대란에 휩싸일 것이라는 관측이 잇따른다. 국제유가가 치솟으며 서울 지역 휘발유 가격은 3개월 만에 다시 ℓ당 1800원 선 돌파를 목전에 뒀다. 유류세 인하 효과가 사라지면서 서민 경제에 부담이 더해지고, 기업들은 비용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 대비 2.53% 오른 배럴당 95.46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2014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올해 WTI 상승폭은 25%를 웃돈다. 같은 날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역시 배럴당 96달러 선을 기록하며 2014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 같은 유가 급등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끝나기 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두려움이 확산한 데 따른 결과다. 언제든 러시아의 침공이 이뤄질 수 있다고 경고해온 미국은 이날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주재 대사관을 폐쇄했다.

그간 침공 임박설을 부인해온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2월16일이 공격 날짜라는 말을 듣고 있다"고 언급했다. 사실상 이번 주가 분수령이나 다름없는 셈이다.

우크라이나 침공이 현실화할 경우 유가는 더 치솟을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에너지 조사기관 라이스타드에너지의 니산트 부샨 시장분석가는 "러시아는 세계 최대 원유 생산국 중 하나"라면서 "원유 흐름에 차질이 발생하면 WTI와 브렌트유 가격이 배럴당 100달러 이상으로 뛸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미 전 세계적으로 수요 대비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유가에 기름을 붓는 격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러시아의 하루 원유 생산량은 1120만배럴에 달한다. 일일 수출량은 500만배럴로 전 세계 원유교역량의 12% 상당이다. 골드만삭스는 이날 투자자 노트를 통해 국제유가가 향후 배럴당 125달러까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전망했다.

국내 기름값도 출렁이고 있다. 서울지역 휘발유 값은 유류세 인하 이후 3개월 만에 ℓ당 1800원 선을 또다시 위협하고 있다.

1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전국 휘발유 가격은 지난달 10일을 기점으로 한달째 계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주간 가격 상승폭이 10원대에서 20원대로 확대되는 등 급격한 유가 상승에 가계 부담도 커지고 있다. 실제 2월 첫째 주 전국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24.2원 오른 ℓ당 1691.8원을 기록했다.

전날 전국 휘발유 가격은 전일 대비 4.12원 오른 ℓ당 1714.58원, 서울 휘발유 가격은 ℓ당 6.09원 오른 1783.01원을 기록했다. 국제유가가 통상 2~3주 내 국내 가격에 반영되는 만큼 조만간 휘발유 값이 1800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재계 관계자는 "국제 유가 인상에 따른 휘발유 가격 변동은 이달 말이나 다음 달에 본격화될 수 있다"면서 "우크라이나 사태가 어떻게 진정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유가 인상은 당분간 커다란 경영 변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국제유가 급등세 속에 뉴욕 증시의 3대 지수는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종목별로는 S&P에너지 섹터가 전장 대비 2%이상 미끄러지며 유가와 반대곡선을 그렸다. 마러선오일(-4.50%), 다이아몬드백에너지(-3.76%), 엑손모빌(-1.53%) 등이 내림세에 장을 마쳤다.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값은 상승했다.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도 1.99%까지 오르며 다시 2%에 근접했다.

휘발유 가격 상승 등에 한국은행은 올해 물가가 지난해 연간 물가 상승률(2.5%)을 훨씬 웃도는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이 오는 24일 올해 연간 물가전망 수정치를 발표하는 가운데 시장은 전망치가 2.8~2.9%로 수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