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5만7177명 '역대최다'‥사망 61명 '비상'

엿새째 5만명대, 전주보다 2만460명 폭증···위중증 314명, 이틀째 300명대 이미영 기자l승인2022.02.15 11: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 사망 '3배 급증' 빨간불···확진 5만7177명 '역대 최다'
국내발생 5만7012명, 해외유입 165명···위중증 314명
전날부터 노바백스와 4차접종 시작···노바백스 1차 4185명 접종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일 0시 기준 5만7177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여기에 사망자까지 갑자기 전날보다 3배로 급증해 우려가 더해지고 있다.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만3926명으로 이틀째 5만명대를 기록한 11일 서울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긴 줄을 서 있다. [뉴스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5만7177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 수는 역대 최다 기록에, 엿새째 5만명대다. 사망자 수는 61명으로, 지난 1월19일 74명을 기록한 후 27일만에 가장 많았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8명 증가한 314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발생은 5만7012명, 해외유입이 165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146만2421명이 됐다.

◇ 신규확진 역대 최다…수도권 비중 60.5%

신규 확진자는 전날인 14일의 5만4619명보다 2558명 증가했고 1주일 전인 8일의 3만6717명보다는 2만460명 폭증했다. 이전 사상 최다인 지난 13일의 5만6431명보다는 746명 더 많다.

최근 2주(2월2일~2월15일)간 신규 확진자 추이는 2만268→2만2906→2만7438→3만6345→3만8688→3만5281→3만6717→4만9550→5만4121→5만3921→5만4939→5만6431→5만4619→5만7177명'으로 변화했다.

▲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5만7177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 수는 역대 최다 기록에, 엿새째 5만명대다. [뉴스1]

이 기간 해외유입을 뺀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2만110→2만2772→2만7281→3만6157→3만8499→3만5124→3만6617→4만9385→5만4033→5만3792→5만4828→5만6297→5만4513명'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3만4542명(서울 1만2402명, 경기 1만7236명, 인천 4904명)으로 전국 60.5% 비중을 차지했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2만2560명으로 전국 비중의 39.5%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5만7177명(해외 165명)의 지역별 현황은 서울 1만2453명(해외 51명), 부산 3090명(해외 10명), 대구 2362명, 인천 4906명(해외 2명), 광주 1608명(해외 9명), 대전 1577명(해외 2명), 울산 776명, 세종 415명, 경기 1만7241명(해외 5명), 강원 1179명(해외 5명), 충북 1327명(해외 5명), 충남 2219명(해외 1명), 전북 1579명, 전남 1301명(해외 2명), 경북 1765명(해외 10명), 경남 2771명(해외 6명), 제주 551명, 검역 57명이다.

◇ 사망자 61명으로 증가…위중증 314명

이날 하루 61명 사망으로 누적 사망자는 7163명이 됐다. 전날 21명에서 갑자기 3배로 뛴 셈이다. 일시적인 현상일 수도 있지만 사망자 수도 증가로 전환되는 시작일 수도 있다. 일주일 동안 241명이 목숨을 잃어 주간일평균 사망자는 34명이다. 치명률은 전날의 0.51%에서 0.49%로 감소했다.

▲ [뉴스1]

최근 2주 사망자 추이는 '15→25→24→22→15→13→36→21→20→49→33→36→21→61명' 순으로 나타났다.

위중증 환자는 314명으로 전날의 306명보다 8명 증가해 이틀째 300명대를 기록중이다.

최근 2주 위중증 환자 추이는 '278→274→257→269→272→270→268→285→282→271→275→288→306→314명' 순으로 변화했다.

▲ [뉴스1]

◇ 3차 접종률 전국민 57.7%…노바백스 1차 4185명 맞아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자는 1만3434명 증가한 4423만7550명을 기록했다. 행정안전부 2021년 12월 주민등록인구현황 5131만7389명 대비 86.2% 수준이다. 18세 이상 성인 기준 95.9%, 접종 대상군인 만 12세 이상으로는 94.0%를 기록했다.

1차 접종자는 1만247명 증가한 누적 4474만5781명으로 집계됐다. 접종률은 전국민 87.2%, 18세 이상 성인기준 96.8%, 12세 이상 기준 95.0%다.

3차 접종(부스터샷) 참여 인원은 19만1303명 늘어 총 2962만8134명이 됐다. 이에 따른 전국민 3차 접종률은 57.7%로 집계됐다. 60세 이상은 87.1%가 접종을 마쳤고, 18세 이상 접종률은 66.9%로 나타났다.

한편 전날부터 성인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노바백스 접종이, 면역저하자를 대상으로는 4차접종이 시작됐다. 노바백스는 하루 동안 4185명이 1차를 접종했다. 2차는 81명, 3차는 221명이 맞았다. 2차와 3차는 대체로 1~2차에서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부작용을 겪은 이들이 맞는 경우다. 4차 접종 관련 집계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 [뉴스1]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