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0.17% 상승 2973선 마감‥코스닥 0.66%↓

외국인 순매수 힘입어 대장주 三電 1%↑ 이경재 기자l승인2021.12.06 21: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성장주는 주말 암호화폐 폭락·美성장주 하락 영향에 부진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헝다그룹 디폴트 이슈, 암호화폐 폭락 등 대내외 악재에도 코스피는 삼성전자 등 대형 반도체주의 상승에 힘입어 소폭 오른 2970선으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은 하락 마감했다. 

▲ 코스피(KOSPI) 지수가 2973.25포인트로 마감한 6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가 표시되고 있다.

6일 코스피는 전거래일 대비 4.92p(0.17%) 상승한 2973.25로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은 611억원, 기관은 983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개인은 1704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는 주말 미국 증시 하락 등에 영향을 받으며 1% 가량 하락 출발했으나 장중 대장주 삼성전자의 상승 등에 힘입어 오름세로 돌아섰다.

삼성전자는 외국인의 연이은 순매수(1922억원)에 전일대비 700원(0.93%) 오른 7만6300원으로 마쳤다. 삼성전자 우선주도 1100원(1.59%) 오른 7만300원에 마감했다. 반도체 대형주이자 시총 2위인 SK하이닉스도 500원(0.42%) 상승한 11만8500원을 기록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 기아(1.7%), 삼성SDI(0.87%), 현대차(0.24%), 삼성바이오로직스(0.11%) 등도 상승했다.

반면 미국 증시에서 성장주 하락폭이 컸던 영향으로 NAVER(-2.49%), 카카오(-2.02%) 등은 하락했다. 또 지난 주말 20% 이상 폭락하는 등 변동폭이 컸던 비트코인의 영향으로 암호화폐 관련주도 동반 하락했다.  

상승 업종은 증권(1.66%), 의료정밀(1.40%), 운수창고(1.20%), 철강금속(1.11%), 기계(0.99%) 등이다. 하락 업종은 은행(-2.03%), 서비스업(-2.02%), 섬유의복(-1.89%), 의약품(-0.72%), 통신업(-0.35%) 등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당분간 코스피는 변동성 급증 이후 투자심리 및 수급변수에 의한 급등락이 반복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특히 주말 동안 불거진 중국 헝다 디폴트 이슈, 오는 9일로 예정된 '네마녀의 날'(선물옵션 만기일)을 앞둔 투자심리, 수급불안이 단기 하방압력을 높일 수 있어 주중 코스피 2800선 지지력 테스트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코스닥은 전거래일대비 6.6p(-0.66%) 하락한 991.87로 거래를 마쳤다. 

개인이 3770억원을 순매수했지만 기관 1214억원, 외국인이 2587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특히 위메이드(-10.23%), 카카오게임즈(-5.25%) 등 대체불가능토큰(NFT) 테마로 급등했던 게임주의 낙폭이 컸다. NFT의 하락 역시 암호화폐 시세 하락의 영향을 받았다. 

에코프로비엠(-4.53%), 엘앤에프(-3.98%), 에이치엘비(-3.57%), 씨젠(-3.01%), 셀트리온헬스케어(-2.53%), 펄어비스(-2.46%), 셀트리온제약(-2.04%) 등도 하락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 중 오른 종목은 알테오젠(9.77%) 뿐이다. 

상승 업종은 방송서비스(2.24%), 통신방송서비스(1.89%), 반도체(1.47%), 운송(0.97%), 통신서비스(0.89%) 등이다. 하락 업종은 디지털컨텐츠(-4.84%), IT S/W & 서비스(-3.27%), 출판·매체복제(-2.77%), 섬유·의류(-2.07%), 일반전기전자(-2.04%) 등이다.

서울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은 2.9원 오른 1183.0원에 마쳤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