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5352명·위중증 752명·사망 70명 '모두 최다'‥방역지표 '최악'

나흘중 사흘, 신규 확진 최다치 경신…사망자 하루만에 2배 이미영 기자l승인2021.12.04 10: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미크론 확진자 3명 추가, 더 큰 확산 우려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규모 그리고 사망자가 모두 역대 최다 규모를 기록했다. 연일 방역지표가 최악의 상황을 가리키고 있다.  

▲ 확진 5352명·위중증 752명·사망 70명…사망자 하루만에 2배 '방역지표 최악'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352명 발생했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 2일(0시 기준) 5265명 발생 이후 이틀만에 최다치를 경신했다. 특히 최근 나흘 중 사흘간 최다 규모를 기록해 우려 수위가 더욱 크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이후 11월 2주차까지 1000~2000명대, 3주차에 2000~3000명대를 보였다. 이후 4000명대를 넘어 현재는 연일 5000명을 웃돌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752명으로 닷새째 최다치를 이어갔고, 사망자도 역대 가장 많은 70명을 기록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오미크론 감염 환자는 지역에서 3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9명이 됐다. 국내 감염자가 5명, 해외유입은 4명이다.

신규 3명은 앞서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인천 거주 40대 목사부부의 지인인 오미크론 3번 환자(우즈베키스탄 30대 남성)의 접촉자들로, 모두 인천 미추홀구 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이로써 이 교회는 집단감염을 넘어 오미크론 확산까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계속되는 유행 확산에 정부는 오는 6일부터 4주간 사적모임 허용 인원을 수도권 최대 6인, 비수도권 8인까지 축소하기로 했다. 방역패스 적용 시설도 식당과 카페 등까지 확대된다. 

◇ 확진 5352명·위중증 752명·사망 70명…방역지표 '최악'

이날 신규 확진자는 전날(3일) 4944명 대비 408명, 전주(11월 27일) 4067명에 비해 무려 1285명 늘었다.

▲ [사진=뉴스1]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는 5327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여주는 주간 일평균 국내발생 확진자는 4391.9명으로 연일 우상향이다. 

확진자는 대부분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4219명(서울 2266명, 인천 282명, 경기 1671명)으로 전국 79.2% 비중을 차지했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1108명으로 전국 비중의 20.8%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5352명(해외 25명)의 지역별 현황은 서울 2273명(해외 6명), 부산 201명, 대구 90명(해외 1명), 인천 284명(해외 2명), 광주 39명(해외 1명), 대전 126명, 울산 7명, 세종 8명, 경기 1675명(해외 4명), 강원 114명, 충북 56명, 충남 131명(해외 2명), 전북 65명, 전남 52명(해외 1명), 경북 90명(해외 3명), 경남 114명, 제주 21명, 검역 4명이다.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추이는 11월21일부터 12월 4일까지 최근 2주간 '3120→2826→2698→4115→3937→3896→4067→3925→3308→3032→5123→5266→4944→5352명'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3096→2806→2684→4087→3916→3878→4044→3890→3285→3003→5075→5242→4923→5325명'을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752명으로 전날 736명보다 16명 증가했다. 지난달 31일 661명 발생 이후 닷새째 최고치를 찍고 있다.

주간 일평균 위중증 환자 수는 697.3명으로 전날 663.4명보다 33.9명 늘었다.최근 2주간 위중증 환자 추이는 '517→515→549→586→612→617→634→647→629→661→723→733→736→752명'순이다.

▲ [사진=뉴스1]

사망자는 무려 70명 늘어 누적 사망자는 3809명으로 집계됐다. 1주 동안 일 평균 사망자는 45명으로 이 기간 총 318명이 숨졌다. 최근 2주간 사망자 수는 '30→24→30→34→39→39→52→56→32→44→34→47→34→70명'의 흐름을 보였다.

◇ 기본 접종완료 80.2%…부스터샷 385만2154명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는 8만9269명 증가한 4128만4671명을 기록했다. 통계청 2020년 12월 말 주민등록인구현황 5134만9116명 대비 80.4% 수준이다. 18세 이상 성인 기준으로는 91.7%에 해당한다.

1차 접종자는 3만3213명 증가한 4265만3944명이다. 전체 인구 대비 83.1%, 18세 이상 성인 기준으로는 93.6%다. 추가접종(부스터샷) 인원은 27만6997명 증가한 385만2154명으로 나타났다.

백신별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현재까지 1111만9943명이 1차 접종을 받았다. 이 중 접종 완료자는 1103만5859명이다. 1차 AZ, 2차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한 교차접종자는 총 177만377명이다.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자는 이날까지 총 2333만2026명을 기록했다. 2차까지 맞은 사람은 누적 2232만595명이다. 모더나 백신은 1차 누적 670만1560명, 접종완료 642만7802명을 기록했다. 1회 접종으로 완료되는 얀센 백신은 150만415명이 접종을 마쳤다.

▲ [사진=뉴스1]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