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타계' 대학가, 업적 놓고 엇갈린 반응‥"학살자" "공 평가해야"

단임·경제성장률·88올림픽은 업적이라는 서울대생도 이미영 기자l승인2021.11.24 12: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대한민국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세상과 영원히 이별한 가운데 이와 관련 대학가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다.

▲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법 형사1부는 애초 오는 29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씨의 항소심 결심공판을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형사소송법 328조에 의하면 형사재판을 받던 피고인이 사망하면 재판부는 공소를 기각해야 해 공소기각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자료사진]

24일 대학가에서는 전 전 대통령의 업적을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한다는 여론도 나왔지만, '학살자' '독재자'란 부정 여론이 훨씬 큰 가운데 학생들의 반응은 양극단으로 나뉘었다.

전 전 대통령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대학가에선 '학살·내란·반란자"라는 비판과 '공과 사가 분명한 인물'이라는 평가가 동시에 나왔다.

자신을 보수 성향이라고 밝힌 서울대 학부생 전상윤씨(가명)는 "유권자가 기대하는 보수의 미덕은 안정감에 있다. 그런데 탱크 사단을 이끌고 쿠데타를 해서 집권한 전두환을 재평가하는 것이 보수의 이미지에 무슨 도움이 된다는 건지 알 수가 없다"면서 "개인의 자유, 법과 질서를 중시하는 보수 지지자라면 경제성장과 평화적 정권 이양, 올림픽 개최는 전두환 개인이 아니라 '법'과 '국민 개개인'에 그 공을 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전 전 대통령의 업적을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서울대 학부생 오상곤씨(가명)는 전 전 대통령에겐 △단임실천 △세계 경제성장률 1위 △물가 안정 △88올림픽 성공 개최 기틀 △한강 정비 등의 공이 있다면서, "당연히 전두환도 집권과정의 하자가 있고, 독재로 피해본 사람들이 있어 명암이 있지만 친북·페미니즘, 부동산 폭등, 공정시험 제도의 폐지 등으로 한국의 활력을 상실하게 만든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보다 상대적으로 못한 대통령인가"라고 주장했다.

경희대 학부생 윤준성씨(가명)도 "전 전 대통령가 5.18은 잘못했지만 국가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했고 자기 사람들을 잘 챙겨서 말년을 잘 보냈다"고 했고, 또 다른 학생도 "5.18·독재·민주주의 후퇴는 과이지만, 엘리트 관료주의를 통한 발전·프로야구(KBO) 출범은 공"이라며 전 전 대통령를 재평가하자고 제안했다.

전 전 대통령와의 개인적인 인연을 회고한 학생도 있었다. 한 중앙대 재학생은 "5년 전에 전두환 집을 지키는 의경이었는데 그때는 힘도 세고 굉장히 정정했는데 어쩌다 저렇게 됐을까"라며 씁쓸함을 나타냈다.

또한 폭력의 가해자와 학살자로서의 전 전 대통령를 기억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서울대 학부생 김지용씨(가명)는 "더 오래 연명하며 죽을 때까지 욕 먹다 가기를 기대했는데 이렇게 사과 한마디 없이 허망하게 가버렸다"며 "전두환에 대한 경멸은 자연인 전두환에 대한 것이 아니라 전두환을 추종하는 모든 이들에 대한 경멸"이라고 말했다 .

▲ 제12대 대통령 취임식 모습 [사진=행정안전부 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

서울대 경제학부 19학번 권모씨는 "전두환은 국가폭력의 가해자다. 그의 죽음도 이 사실을 지울 수는 없다. 광주를 기억하는 이들이 있는 이상 우리는 그것을 잊을 수 없고, 잊어서도 안 된다"며 "전두환의 죽음을 다루는 이 시대의 태도는 투쟁의 연장선상에 서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대 서양사학과 18학번 이모씨는 "전두환 사망에 대한 양당의 애도 입장은 거리와 광장, 일터의 사회운동을 배제하고 만들어진 제6공화국 양당 독점 정치의 폐쇄성을 보여준다"며 "학살자에 대해서도 일관적인 두 독점적 선택지 사이의 선택만을 강요해온 제6공화국은 청년 및 학생의 불안과 고통을 해결할 대안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평소 보수 성향이 강한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서는 비판론이 더 컸다.

서울대 에브리타임에는 "박정희도 아니고 전두환을 왜 찬양하나"거나 "죽는 날 눈 편하게 감고 싶어서라도 죽기 직전에 사과하고 싶었을 것 같은데 끝까지 그 한마디를 안하네" "죄값도 안 치르고 죽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건희 삼성 회장이 재계 인사들에게 "군사정권이 정치는 50년, 경제는 100년 후퇴시켰다"고 말하고 다녔다는 기사가 올라와 많은 추천을 받기도 했다.

중앙대 에브리타임에는 "전두환씨지 대통령이 아니고, 별세가 아니라 사망한 것이다. 자국민을 죽인 사람은 무슨 말을 해도 용서가 안 된다"고 했고, "박정희는 좋다고 해도 전두환은 일말의 동정심도 안 느껴진다"는 비판글이 올라왔다 .

경희대 에브리타임에서는 "오늘 순국한 연평도 포격전 용사들이 전두환 때문에 묻히네. 죽어서도 민폐"라고 했고, "다른 정치인을 두고는 의견이 나뉠 수 있지만 전두환을 이야기 할 때까지 한국 국민들이 반으로 나뉠 필요가 있나"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편, 전 전 대통령는 23일 향년 90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유족은 전 전 대통령의 유언에 따라 화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장례식은 가족이 미국에서 서울로 돌아온 후 가족장으로 치를 예정이다.

▲ 대한민국 제11대, 12대 대통령을 역임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이 향년 90세로 별세한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고인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전두환 前 대통령 가족장 '국가지원 無'‥한산한 빈소

靑 "전두환 명복 빌지만 조화·조문 계획 없어‥진정한 사과 안했다"

'5공실세' 장세동, 전두환 별세 심경 질문에‥"모든 사람이 느끼는 대로"

전두환 前 대통령, 자택서 별세‥향년 90세

'광주 방문' 윤석열 "제 발언으로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

文대통령 딸 다혜씨, 1년여 전부터 '관저 거주'‥靑 "법령상 문제 없어"

윤석열, 본선 첫 행보로 광주·봉하‥'중원 공략' 속도

노태우 별세 소식에 '육사 동기' 전두환, 아무말 없이 눈물

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립묘지 안장' 되나?‥'국가장' 결정 땐 가능

여야, 노태우 명암 모두 조명 속 "영면 기원" 한마음 애도

'보통 사람' 노태우 前 대통령 '지병 악화'로 별세‥향년 89세

김재원 "尹위해 '文, 부동산은 全에게 배워라' 물타기‥개사과 터져 폭망"

'전두환 비석' 밟은 이재명 "윤석열은 못 그럴 것‥존경하니까"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생 전경환씨 뇌경색 투병 중 별세

'혈액癌' 전두환 전 대통령 퇴원‥"체중 10kg 줄고, 식사 미음만"

전두환, 혈액癌 일종 '다발성 골수종' 진단‥"건강 매우 안 좋아"

전두환, 항소심 재판서 '호흡 곤란 호소'‥25분 만에 퇴정

'사자명예훼손' 내달 5일 전두환 항소심 방청권 선착순 배부

문 대통령 "공수처 있었다면 朴 국정농단 없었을 것"‥'공수처 비판론' 일축

法, 전두환 징역 8개월에 '집유' 2년‥5·18 헬기사격 인정

광주지법 앞 시민들 "전두환 구속"‥'역사적 단죄' 촉구

法, 청남대 '전두환 동상' 훼손 50대‥"도주 우려 있다" 구속

法 "전두환 자택, 본채 압류는 부당‥별채는 압류결정 유지"

檢, 전두환 징역 1년 6개월 구형‥"역사 정의 세워야"

전두환 '5·18 재판' 내달 5일 종결‥구형량 얼마나 될까?

전두환 재산 10억 추가 환수‥'자택 압류' 법정 공방 마무리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1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