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북상 제주 17일 최대 300㎜↑ '물폭탄' 추가"

동풍류에 의해 16일 오전까지 상하이 해상서 정체 홍정인 기자l승인2021.09.14 18: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현재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도를 중심으로 남부지방에 추가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 태풍 [자료사진]

14일 기상청 예보 수시브리핑에 따르면 제주도는 16일 오후~17일 오전, 전라권은 17일 오전~오후, 경상권은 17일 오전부터 오후 사이 찬투의 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영향 이전 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00~200㎜, 전남권·경남 남해안 20~80㎜, 경남권·전북 남부·경북권 남부 10~40㎜다.

태풍의 영향권에 접어드는 16~17일 제주도에는 50~150㎜(많은 곳 300㎜ 이상), 전남 남해안·경상권 해안·지리산 부근 50~150㎜(많은 곳 250㎜ 이상)의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시간당 최대 강수량이 50~80㎜로 예상돼 순간적으로 폭우가 내릴 가능성도 있다.

태풍 간접 영향권에 든 제주도 진달래밭과 서귀포에는 13일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각각 424㎜, 214.9㎜의 비가 내렸다.

또 16~17일 제주도에는 35~40㎧, 남해·경상 동해안에는 30~35㎧의 강풍이 부는 곳도 있다. 해안지역의 경우 월파에 의한 침수피해도 주의해야 한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기준, 찬투는 중국 상하이 동쪽 약 2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동남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70hPa, 강도는 '강'이다.

태풍은 진행을 막는 동풍류에 의해 상하이 동쪽 해상 부근에서 16일 오전까지 정체하다가 오후부터 동쪽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16일 오후부터 17일 오전 사이 제주도를 관통한 뒤 17일 오전 9시 제주 북동쪽 약 6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해 남해상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태풍의 이동경로는 여러 영향에 의해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고도별 고기압의 위치와 영역의 변화에 따라 태풍 이동경로와 영향범위는 가변적"이라고 밝혔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1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