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한국 선수단, 金 6ㆍ銀 4ㆍ銅 10‥17일간 레이스 종료

'졌잘싸' 여자배구의 값진 4위로 일정 마무리 홍정인 기자l승인2021.08.08 08: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8일 오후 8시 폐막식으로 도쿄올림픽 마침표…한국, 종합 순위 16위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끝까지 훈훈한 감동을 선사한 여자배구 대표팀의 동메달 결전전으로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의 17일간 대장정이 마무리됐다. 금메달 6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0개. 총 20개의 메달을 캐내면서 당초 종합 10위 목표에는 도달하지 못해 16위에 머물렀다.

▲ 대한민국 여자 배구 선수들이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동메달전 대한민국과 세르비아의 경기를 마치고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스1]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 대표팀은 대회 마지막날인 8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에서 0-3(18-25 15-25 15-25)으로 패했다.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이후 45년 만에 메달에 도전했던 한국은 아쉬움 속에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태극마크를 내려놓는 '에이스' 김연경은 팀 내 최다 득점인 11점을 올렸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2012 런던 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에서도 패했던 김연경은 또다시 동메달을 눈앞에서 놓쳤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위였던 세르비아를 상대로 한국은 포기하지 않고 싸웠으나 전력차가 분명 있었다. 특히 세르비아의 에이스 티야나 보스코비치는 혼자 33점을 쓸어 담으며 맹활약을 펼쳤다.

한국은 1세트 초반 세르비아와 대등하게 맞섰다. 김희진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리드를 잡기도 했다. 하지만 상대팀의 보스코비치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13-12로 앞선 상황에서 보스코비치는 3연속 공격에 성공했고, 세트 막바지에는 서브 에이스까지 폭발시켰다.

한국은 2세트에도 세르비아에 밀렸다. 높은 블로킹 벽을 넘지 못했고 보스코비치의 강한 스파이크도 막지 못했다. 세트 후반 김연경의 서브 에이스로 힘을 냈지만 따라잡기엔 역부족이었다.

▲ 배구 김연경이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동메달전 대한민국과 세르비아의 경기를 마치고 눈 밑을 손으로 훔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 여자배구는 세르비아에 세트스코어 3대0으로 패했다. [사진=뉴스1]

한국은 3세트에도 세르비아의 견고한 수비를 뚫지 못했다. 마지막까지 투지 있는 모습을 보였으나 세르비아는 더 달아났다. 결국 한국은 세르비아를 넘지 못하고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앞서 열린 남자 마라톤에서도 메달 소식은 들리지 않았다.

심종섭(30·한국전력공사)은 2시간20분36초로 106명 49위를 마크했다. 지난 4월 자신의 최고 기록(2시간11분24초)도 넘지 못하는 아쉬운 기록이었다.

함께 출전한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33·청양군청)은 부상으로 완주하지 못했다. 10㎞ 지점까지는 선두권에서 달렸다. 하지만 13㎞를 지나면서 허벅지에 통증을 느꼈다. 잠시 걸으며 몸 상태를 확인한 후 다시 레이스에 나섰으나 이내 경기를 중도 포기, 기권 처리됐다.

지난 2018년 케냐에서 귀화한 오주한은 이번 대회 처음 태극기를 달고 올림픽에 나섰다. 그의 최고 기록은 2시간5분13초여서 많은 기대를 모았지만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대회를 중도 포기했다.

우승은 세계기록(2시간1분39초) 보유자인 엘리우드 킵초게(케냐)가 차지했다. 킵초게는 2시간8분38초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 2016 리우 올림픽에 이어 2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단은 대회 최종일 메달을 추가하지 못하며 금메달 6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0개로 17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마라톤에서 경기 도중 부상으로 기권한 '귀화 마라토너' [사진=뉴스1]

한국의 메달 순위는 전체 16위. 다소 아쉬움이 남는 성적이다. 대한체육회는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금메달 7개와 종합 10위권 진입을 목표로 세웠는데 모두 달성하지 못했다.

전체 16위는 1980년 이후 가장 저조한 성적이다. 1980년 이후 한국의 가장 낮은 성적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기록한 12위였다. 당시 한국은 금메달 8개, 은메달 10개, 동메달 10개를 획득했었다.

총 메달 수는 20개로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19개) 이후 가장 적다.

한편 이날 오후 8시부터는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대회 폐막식이 열렸다. 폐막식에는 국가별 선수단이 입장하는 행사는 없다. 국가별로 소수의 인원이 동시에 입장, 올림픽의 마지막을 함께했다.

한국은 선수 4명, 임원 30명 등 총 34명이 참가했다. 기수로는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에 마지막 메달을 안겨준 근대5종의 전웅태(26·광주광역시청)가 나섰다.

폐막식의 하이라이트는 차기 개최지인 파리로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기 이양이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는 폐회식에서 앤 이달고 파리 시장에게 IOC기를 이양했다.

▲ 23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오륜기가 휘날리고 있다. [사진=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도쿄 올림픽] 야구, "가장 기대했다가 가장 큰 실망"

[도쿄 올림픽] 탁구 한·일전도 敗‥'NO메달'로 마무리

[도쿄 올림픽] 브라질 女배구 공격수 '도핑' 적발‥한국과 4강 앞둔

'도쿄 올림픽' 일본 '태풍 3개' 엄습‥10호 이어 11호도 발생

[도쿄 올림픽] 45년 만의 메달 도전하는 여자 배구, 4강서 브라질과 격돌

[도쿄 올림픽] '한일전 패배' 김경문 감독 "고우석이 이닝 끝내주길 바랐다"

"신재환 2억·여서정 7000만원 포스코 포상금 받는다"

[도쿄 올림픽] '2연패 도전' 박인비, AFP '주목할 선수 5인' 선정

[도쿄 올림픽] 한국 女탁구 신유빈 "내가 마무리 못해서‥많은 응원에보답 못해 죄송"

[도쿄 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리우 은메달 독일에 석패‥8강서 탈락

[도쿄 올림픽] 다이빙 희망 우하람, 막차로 결선‥레슬링 류한수는 16강 탈락

[도쿄 올림픽] '新 도마의 신' 신재환 깜짝 우승‥김경문호, 이스라엘 완파

[도쿄 올림픽] '여홍철 딸' 여서정, 도마 銅메달‥여자체조 사상 첫 메달

[도쿄 올림픽] 안산·김제덕의 '로빈후드' 화살‥IOC 올림픽박물관에 전시

[도쿄 올림픽] 안산, 올림픽 사상 첫 '양궁 3관왕' 달성

[도쿄 올림픽] 역도 남자 96㎏급 유동주, 8위‥메달 획득 무산

[도쿄 올림픽] 축구 대표팀 김학범 감독 "6실점, 실감 안나‥내 능력 부족"

[도쿄 올림픽] 유도 男100kg급 조구함 결승行‥대회 '첫 金' 도전

[도쿄 올림픽] 유도 女78kg급 윤현지·男100kg급 조구함 준결승 진출

[도쿄 올림픽] '세계 최강·어벤져스' 펜싱 男사브르 단체 金‥2연패 금자탑

[도쿄 올림픽] '9연패 신화' 한국 女 양궁 단체전 금메달‥안산 2관왕

[도쿄 올림픽] 韓 수영 황선우의 '첫 결선행' 질주‥자유형 100m 亞신기록

[도쿄 올림픽] '태권소녀' 이다빈, 金은 놓쳤지만 실력·매너는 '엄지척'

[도쿄 올림픽] '값진 銀메달' 펜싱 女에페대표팀 오늘 금의환향

[도쿄 올림픽] 처음으로 금 없던 날‥그러나 특별한 銀 2개와 銅 1개 캤다

[도쿄 올림픽] 안창림, 유도 73㎏급 '동메달' 획득‥준결승 반칙패로 '결승 좌절'

[도쿄 올림픽] 한국 男양궁 단체전 '금메달'‥대회 3번째 金

[도쿄 올림픽] 사격, 사흘째 '노 메달'‥남자 스키트 이종준 결선행 좌절

[도쿄 올림픽] 한국 펜싱, 개인전 동 1 수확‥단체전서 아쉬움 떨친다

[도쿄 올림픽] 한국, 뉴질랜드에 첫 경기 0-1 석패‥후반 25분 크리스 우드 선제골

[도쿄 올림픽] 황의조-권창훈-이강인 정예 공격진‥뉴질랜드전 선발 발표

도쿄올림픽 남성 알바생, 20대 동료 女알바생 성폭행

[도쿄 올림픽] 대한민국 본진 오늘 도쿄 입성‥金 7개↑·종합 10위 '도전'

"2020 도쿄 올림픽서 '근대5종 동메달' 전웅태, 포상금 5000만원 받아"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1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