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사격, 사흘째 '노 메달'‥남자 스키트 이종준 결선행 좌절

27일 '사격황제' 진종오, 10m 공기권총 혼성전서 메달 재도전 홍정인 기자l승인2021.07.26 16: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이종준(32·충남체육회)이 도쿄 올림픽 사격 남자 스키트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 2020 도쿄 올림픽 사격 남자 스키트에 출전한 이종준이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사진은 경기 2일 차에 나선 이종준의 모습. [사진=뉴스1]

이종준은 25~26일 이틀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스키트 예선 경기에서 5라운드 합계 121점을 쏴, 30명 중 13위에 올랐다.

이에 상위 6명까지 주어지는 결선 진출권을 따지 못했다.

이종준은 3라운드까지 진행된 전날 경기에서 73점으로 10위에 올랐지만, 이날 좋은 흐름을 이어가지 못하고 순위가 밀렸다.  

이로써 사격 대표팀은 경기 사흘째까지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한국은 27일 10m 공기권총 및 10m 공기소총 혼성전에서 다시 메달에 도전한다.

'사격 황제' 진종오(42·서울시청)는 추가은(20·IBK기업은행)과 10m 공기권총 혼성전에 출전한다. 앞서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결선에 올랐던 김모세(23·국군체육부대)도 김보미(23·IBK기업은행)와 같은 종목에 나선다.

여자 10m 공기소총에서 가능성을 내비친 권은지(19·울진군청)와 박희문(20·우리은행)도 같은 날 각각 남태윤(23·보은군청), 김상도(34·KT)와 10m 공기소총 혼성 경기에 출전한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3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