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100억 재산 피해설'에 형·형수 횡령 고백‥동료·팬들 "이겨내길"

홍정인 기자l승인2021.03.30 12: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개그맨 박수홍(51)이 가족으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는 설에 대해 인정하고 상황을 설명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응원의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 개그맨 박수홍 [사진=MBN 캡처]

박수홍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최근 제기된 가족으로부터의 금전적 피해설에 대해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며,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온 것 또한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박수홍은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내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라며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현재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현재는 그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번 대화를 요청한 상태"라며 "마지막 요청이기에 이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나는 더 이상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 같다"라고 경고했다.

박수홍은 그러면서 "꼭 한 가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이 있는데 부모님은 최근까지 이런 분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하셨다"라며 "가장 괴로운 부분은 부모님께 큰 심려를 끼친 점이고, 부모님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과 억측은 멈춰주시길 진심으로 부탁드린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최근 한 누리꾼은 박수홍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검은 고양이 다홍'의 한 영상에 댓글을 달고 박수홍의 친형이 지난 30년 간 동생의 매니저로 활동하며 자산 관리를 맡아왔으나, 최근 100억원대의 재산을 본인과 아내의 몫으로 챙기고 잠적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계속해서 논란은 불거졌고, 박수홍은 직접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 27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도 박수홍은 이유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최근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오열해 시청자와 팬들은 안타깝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홍은 반려묘 다홍을 만난 계기에 대해 얘기하며 "내가 태어나서 가장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고 정말 사람이 이래서 죽는구나, 인생이 무너지는 경험을 했다"라며 "내가 잠을 못 자니까 (고양이가) 내 눈앞에 와서 자라고 눈을 깜박이더라"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수홍은 "태어나서 나는 늘 혼자서 가족들을 지켜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감이 있었다"라며 "고양이를 보여주려고 유튜브 채널을 만들었는데 거기에 '박수홍씨가 다홍이를 구조한 줄 알죠? 다홍이가 박수홍씨 구조한 거다'라는 댓글이 있더라"라고 얘기하면서 오열했다.

박수홍은 방송에서 눈물을 보인 후 29일 가정사에 대해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이에 연예계 동료들과 누리꾼들은 박수홍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모델 이영진은 박수홍의 인스타그램에 "오빠, 힘내세요"라는 댓글을 남겼고, 장영란도 "오빠 힘내요"라는 댓글로 그를 응원했다. 한 누리꾼은 "모두 박수홍님 편"이라며 "마음 약해지지 마시고 하고 싶은 대로 하세요"라고 위로의 뜻을 전했다.

이외에도 많은 누리꾼들이 "다홍 아빠 힘내세요" "다홍이랑 늘 건강하시고 더불어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랍니다" "그간 마음고생이 너무 많으셨겠다" "잘 이겨내시리라 믿는다" 등의 댓글로 박수홍을 응원했다.

▲ 개그맨 박수홍 [사진=MBN 캡처]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1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