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457명, 나흘만에 400명대‥충남 귀뚜라미보일러 관련 53명

지역발생 429명, 해외유입 28명…사망 7명 늘어 누적 1534명 이미영 기자l승인2021.02.16 12: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순천향대서울병원 관련 23명, 부천 영생교 관련 16명 추가 확진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7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113명 증가한 규모로 나흘만에 400명대로 늘었다.

▲ 서울 송파구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특히 충남에서 천안과 아산을 중심으로 아산 소재의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과 관련해 40명이 넘는 확진자가 하루새 무더기로 쏟아졌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53명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457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발생 사례는 429명, 해외유입은 28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국 대비 70.6% 비중인 303명(서울 155명, 경기 129명, 인천 19명)을 기록했다.

지역발생의 1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380.9명으로 전날 358.6명 대비 22.3명 급증했다. 17일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수준인 300명대를 유지하고 있으나, 확진자가 크게 늘며 우려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이 날 0시 기준 진단검사 수는 8만5227건으로 전날 4만3312건 대비 두배 가까이로 증가했다. 이 중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수는 3만4597건으로 이 가운데 감염자 82명이 확인됐다.

사망자는 7명 늘어 누적 1534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른 치명률은 1.82%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0명 증가한 166명이다. 격리해제자는 757명 증가해 누적 7만4551명으로 늘었다. 완치율은 88.41%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전일보다 307명 감소한 8240명이다.

신규확진 457명(해외유입 28명)의 지역별 신고현황은 서울 161명(해외유입 6명), 경기 134명(해외유입 5명), 인천 21명(해외유입 2명), 부산 19명(해외유입 2명), 대구 12명(해외유입 1명), 광주 2명, 대전 4명, 울산 7명, 강원 5명(해외유입 1명), 충북 7명, 충남 58명, 전북 5명, 전남 2명, 경북 3명(해외유입 1명), 경남 8명(해외유입 2명), 제주 1명, 입국검역 8명이다.

국내 신규 확진자 추이는 0시 기준 지난 3일부터 16일까지(2주간) '467→451→370→393→371→288→303→444→504→403→362→326→344→457명'으로 나타났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추이는 같은 기간 '433→429→350→365→325→264→273→414→467→384→345→304→323→429명'이다.

◇ 수도권 확진 316명, 전일비 52명↑…서울 순천향대병원 23명·부천 영생교 16명

수도권 확진자는 전날보다 52명 증가한 316명을 기록했다. 이 중 13명은 해외에서 입국한 확진자다.

서울 신규 확진자는 전일보다 10명 증가한 161명이다. 해외유입 사례는 6명, 지역발생 사례는 155명으로 나타났다. 지역발생 사례는 지난 1주일간 '169→177→155→131→147→146→155명'을 기록했다.

서울 용산구 소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에서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23명(서울 거주자 기준)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104명이다.

이 외 Δ구로구 체육시설 관련 Δ성북구 소재 체육시설 관련 Δ용산구 지인모임 관련 Δ강북구 소재 사우나 관련 Δ구로구 소재 요양시설 관련 Δ광진구 소재 음식점 관련 확진자도 늘었다.

경기도 확진자는 해외유입 5명을 포함해 134명 나왔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129명으로 4일만에 100명대로 다시 올라섰다. 최근 1주일간 경기 지역발생 확진자는 '157→181→103→97→77→99→129명'의 추이를 보였다.

확진자가 추가된 주요 집단감염은 Δ부천 영생교·보습학원 16명 Δ남양주 풍양 주야간보호센터·포천 제조업 3명 Δ용인 어린이집 3명 Δ경기 광주 제조업2 2명 Δ수도권 도매업 2명 Δ파주 일가족 1명 Δ여주 친척모임2 1명 Δ고양 춤무도장 1명 Δ해외유입 5명 Δ확진자접촉 55명 Δ미분류 23명 등이다.

인천에서는 전일보다 9명 증가한 2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유입 사례는 2명, 지역발생은 19명을 기록했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추이는 '18→25→41→29→19→9→19명'이다.

지역별로는 서구 5명, 계양구 3명, 남동구 3명, 미추홀구 3명, 부평구 2명, 강화군 1명, 중구 1명, 연수구 1명 등이다. 주요 감염 사례로는 서구 병원발 2명, 서구 가족 및 지인모임 관련 1명, 인천 인테리어업 1명 등이다. 누적 확진자는 각각 13명, 28명, 17명이 됐다.

◇ 비수도권 133명, 전일비 60명↑…아산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 관련 42명 확진

비수도권에서는 전일보다 60명 증가한 13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중 지역발생이 126명, 해외유입이 7명이었다.

충남에선 무려 58명의 신규 확진자(충남 2182~2239번)가 발생했다. 특히 충남 아산 소재의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과 관련해 전날 오후 7시 기준으로 근로자 36명(아산 4명, 천안 28명, 대구 2명, 춘천 1명, 경산 1명), 가족 6명 등 4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천안 43명, 아산 6명을 포함해 대구 2명, 춘천과 경산 각 1명씩 총 53명이다. 지난 13일 이 회사 직원인 천안 850번 확진자가 양성 판정을 받은 후 14일에도 직장 동료인 아산 289번, 290번도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정확한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대전에서는 확진자 4명(대전 1147~1150번)이 나왔다.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1150번 확진자(60대)는 주간보호센터 이용자(대전 1148번)의 가족이다. 지난 10일 발열과 근육통 증상을 보였다. 주간보호센터 관련 누적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었다. 대전 1149번(40대) 확진자는 서울 관악구 확진자의 가족이다. 대전 1149번은 무증상 확진자다. 방역당국은 확진자에 대한 동선, 감염경로 등을 역학조사 하고 있다.

충북 신규 확진자는 7명이다.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청주 3명, 충주·보은·진천 1명씩 모두 6명(충북 1643~1648명)이었다. 청주 확진자 2명은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해제를 앞두고 받는 검사에서 감염이 드러났다.

이들 가운데 1명은 음성 축산물 공판장 관련 서울 확진자와 접촉했다가 지난 1일 확진된 50대(충북 1591번)의 접촉자다. 나머지 1명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주의 한 반도체 부품회사 관련 확진 직원(충북 1597번)의 가족이다.

청주의 또 다른 확진자 1명은 30대(충북 1647번)로 이틀 전부터 근육통과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 받은 검사에서 확진됐다. 감염 경로는 불분명하다. 충주 50대(충북 1643번) 확진자 역시 다른 시도 확진자와 접촉했다가 자가격리 중이었으나 해제 전 검사에서 감염이 확인됐다. 보은에서는 지난 10일부터 기침 등의 의심 증상을 보인 20대(충북 1646번)가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됐다.

부산 신규 확진자는 19명(부산 3030~3048번) 발생했다. 이 중에는 설 연휴 모임을 가진 일가족 8명 등이 포함돼 있다. 방역당국은 일가족을 상대로 5인 이상 집합금지 수칙 위반이 확인되면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코호트 격리 중인 기장병원에서 환자 1명, 부산항운노조 관련 1명 등의 확진자도 나왔다.

울산 신규 확진자는 7명이다. 울산시에 따르면 남구 거주 40대 여성(964번)과 10대 자녀 2명(965~966번)은 15일 남편(962번)이 확진 판정을 받자 남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지난 9일 최초 증상이 발현한 962번은 아직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964번의 여동생인 남구 거주 30 여성(967번)도 설 연휴인 11일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써 962번과의 접촉으로 부인과 자녀 2명, 처제 등 4명이 감염됐다.

경북에서는 해외유입 1명을 포함해 3명의 신규 확진자가 추가됐다. 포항에서는 유럽에서 입국한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명났다. 군위에서는 지난 14일 군청 직원 전수 검사에서 1명이, 경산에서는 충남 아산의 감염자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됐다. 경북에서는 최근 1주일간 지역감염자 25명이 발생해 주간 일일평균 3.6명꼴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대구에서는 12명의 신규 확진자가 늘었다. 지난 일주일간 대구 지역 확진자는 '16→13→12→14→3→13→12명' 추이를 보였다. 구·군별로는 동구 8명, 수성구 3명, 달성군 1명이다.

이 중 9명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동구 신서동의 시원애감자탕 음식점과 관련된 감염 사례다. 방역당국은 지난 14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의 접촉자를 추적하던 중 확진자의 동거가족이 일하는 이 음식점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사실을 확인했다.

추가 확산 방지에 나선 대구시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이 음식점을를 방문한 시민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나머지 2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은 해외 입국객이다.

전북에선 5명의 확진자(전북 1089~1093번)가 나왔다.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양성 판정을 받은 1089번(해외입국)은 지난 13일 입국한 주한 미군이다. 군산 부대에서 격리 중 확진돼 지역 내 접촉자는 없다.

1090번(정읍)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순천향대 서울병원 퇴원자로 파악됐다. 순천향대병원과 관련해 전북지역 접촉자로 통보된 4명 중 1명이다. 1091번(전주)은 지난 10일 확진된 전북 1065번(전주)의 배우자다. 1065번은 지난 5일 전남 여수지역으로 가족과 함께 배낚시를 다녀왔다. 동행한 가족 3명 모두 확진됐다. 1092~1093번(정읍)은 1090번의 배우자와 자녀다. 가족 간 접촉에 따라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광주에서는 2명(1950~1951번)의 신규 확진자가 추가됐다. 1951번은 광주 지역 내 집단감염인 효정요양병원 관련 확진자이고, 1950번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전남에서는 2명(전남 780~781번)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순천 지역 확진자로, 감염경로 미상 확진자인 광주 1950번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다. 다만 전남에서는 16일 오전 11명(전남 782~792번)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신안 7명, 무안 3명, 나주 1명으로, 신안군·무안군 확진자들은 모두 신안 지도읍 교회 관련 확진자들이다. 나주 확진자는 시리아인 확진자인 전남 771번과 접촉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11명은 오는 17일 0시 통계에 반영될 예정이다.

강원 확진자는 5명이 추가됐다. 지역별로는 고성 2명(고성 12~13번), 원주 461번·횡성 23번·속초 108번 각 1명이다. 고성에서는 서울 순천향대병원에서 입원중이던 남편과 간병을 위해 병원에 머물렀던 부인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원주 확진자는 인천 지역 확진자의 가족이다.

경남 해외유입 2명을 포함해 신규 확진자 8명이 발생했다. 제주 확진자는 1명이다. 세종은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입국 검역과정에선 8명의 감염자가 확인됐다. 이를 포함한 해외유입 사례 28명의 출발지는 아메리카 6명, 중국 외 아시아 13명, 유럽 9명이다. 국적은 내국인 11명, 외국인 17명이다.

▲ 16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57명 증가한 8만4325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457명(해외유입 28명 포함)의 신고 지역은 서울 155명(해외 6명), 경기 129명(해외 5명), 충남 58명, 인천 19명(해외 2명), 부산 17명(해외 2명), 대구 11명(해외 1명), 경남 6명(해외 2명), 울산 7명, 충북 7명, 전북 5명, 강원 4명(해외 1명), 대전 4명, 경북 2명(해외 1명), 전남 2명, 광주 2명, 제주 1명, 검역 과정 8명이다. [사진=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1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