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인권위 발표는 제 마지막 희망"

인권위 발표 앞두고 입장문 "6개월 넘게 마녀사냥" 김선일 기자l승인2021.01.25 14: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피해자 지원단체, 인권위 전원위회의 앞서 기자회견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결과가 이르면 25일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피해자 A씨 측이 인권위에 의혹을 사실로 인정해달라고 촉구했다.

▲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서울시장 위력성폭력 사건, 인권위는 정의로운 권고를'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은 25일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서울시장 위력성폭력 사건, 인권위는 정의로운 권고를'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앞서 공동행동 측은 지난해 7월 말쯤 인권위에 해당 의혹에 대한 직권조사를 촉구하는 요청서를 제출했다. 조사를 진행해 온 인권위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전원위원회를 열고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 보고'를 의결할 지 논의할 예정이다.

A씨는 이날 주최 측에 입장문을 보내 "6개월이 넘도록 신상털이와 마녀사냥은 날마다 심해졌다"며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살아보려던 제가 왜 이렇게 숨어서 숨죽이고 살아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인권위의 직권조사 결과 발표는 저의 마지막 희망"이라며 "누군가를 처벌하기 위한 사실확인이 아닌, 누군가의 삶을 살리기 위한 사실확인을 통해 우리 사회의 혼란을 잠재워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그는 "4년의 시간을 함께한 동료들과 시장이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하지 않고 사건을 은폐하기 위한 시도를 하는 정황을 지켜보며 괴로웠다"며 "약자의 보호와 인권을 강조해오던 그들은 정작 중요한 순간에 본인들의 지위를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한 사람들이었다"고도 밝혔다.

▲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서울시장 위력성폭력 사건, 인권위는 정의로운 권고를'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그러면서 "저는 거짓으로 누군가를 아프게 할 만한 동기를 가지지 않은 사람"이라며 "지금 이 순간에도 고통받고 있을 또 다른 누군가를 위해 같은 잘못과 상처를 반복하지 않도록 제도 개선에 힘써달라"고 촉구했다.

송란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처장은 "인권위의 조사 결과는 본 사건의 마지막 공적 판단이 될 것"이라며 "성적 괴롭힘으로 인한 피해 정도나 방조 의혹, 피해구제절차 등의 직권조사 결과가 발표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서승희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대표는 "박 전 시장의 지지세력은 이 사건을 '사실이 아닌 일' '밝혀낼 수 없는 사건' 정치적 공격'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인권위의 직권조사 발표는 공식 조사의 마지막 희망"이라고 말했다.

경찰 수사 결과를 공개하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은 "공소권이 없으니 진실도 없고 실제 무슨 일이 발생했었는지 등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며 "피해자의 구체적 진술, 참고인들에 대한 조사 자료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공동행동 측은 이날 오후 3시까지 인권위 앞에서 '정의로운 권고' 발표를 촉구하는 1인 시위도 진행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선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1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