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수술용-비말차단용 마스크도 수출 허용‥"수급 안정적"

9월 둘째 주 마스크 2억7천311만장 생산…식약처 "가격도 하락" 이미영 기자l승인2020.09.15 14: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마스크의 수급과 가격이 지속해서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그간 해외 반출이 금지됐던 수술용 마스크와 비말 차단용 마스크의 수출도 15일부터 가능해졌다.

▲ 마스크 생산량 [식약처 제공]

이날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9월 둘째 주(9.7∼9.13)에 총 2억7천311만장의 마스크가 생산됐다며 마스크 수급과 가격 모두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 기간 마스크 종류별 생산량은 보건용 1억7천437만장, 비말차단용 8천248만장, 수술용 1천626만장으로 집계됐다.

보건용 마스크는 평일 기준 하루 평균 2천984만장이 생산된 가운데 이달 8일 하루에만 3천187만장이 생산돼 일일 최대 생산량 기록을 경신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와 수술용 마스크의 평일 기준 일평균 생산량은 각각 1천358만장, 283만장으로 안정적 수준이라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보건용 마스크(KF94)의 장당 판매가격은 온라인의 경우 1천216원(9월 3일)에서 1천149원(9월 10일)으로, 오프라인에선 1천594원에서 1천578원으로 각각 하락했다.

▲ 마스크 가격 동향 [식약처 제공]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온라인 판매가격은 같은 기간 667원에서 633원으로 내렸고, 오프라인에서는 714원에서 717원으로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식약처는 국내 마스크 수급과 가격이 안정된 상황을 유지함에 따라 이날부터 수술용 마스크 생산량의 80% 이상을 의무적으로 공적 영역에 출고하게 하는 제한 규정을 없애고 시장 수요에 따라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이날부터 직전 2개월 월평균 생산량의 절반을 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수술용·비말 차단용 마스크 수출도 제한적으로 허용했다. 보건용 마스크는 이미 올해 5월부터 제한적으로 허용돼 현재 월 생산량의 50% 이내로 수출이 가능한 상태다.

식약처는 "이번 개편으로 수술용 마스크 생산업자의 재고 부담이 완화되고, 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K―방역 제품의 해외 진출도 원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