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MTV 어워즈 '베스트 팝' 등 4관왕‥신곡 첫무대

"어려운 시기 힘 됐으면"…뉴욕·서울 야경 배경으로 '다이너마이트' 퍼포먼스 홍정인 기자l승인2020.08.31 19: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음악 시상식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MTV Video Music Awards·VMAs)에서 4관왕에 올랐다.

▲ 레트로 풍 정장을 차려입은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은 30일(현지시간) MTV 주관으로 생중계된 비디오 뮤직 어워즈에서 '베스트 팝', '베스트 K팝', '베스트 그룹', '베스트 안무' 등 후보로 오른 4개 부문에서 모두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월 발표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의 타이틀곡 '온'(ON)으로 '베스트 팝' 부문에서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 할시, 조나스 브라더스, 테일러 스위프트, 저스틴 비버 등을 제치고 수상했다. 이 부문에서 한국 가수가 수상한 것은 처음이다.

'온'은 '베스트 안무' 부문 트로피도 가져갔다. '베스트 안무'는 아티스트와 안무 창작자에게 모두 주어지는 상이어서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퍼포먼스 디렉터 손성득, 이가헌, 이병은 등도 함께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방탄소년단은 또 '베스트 그룹'과 '베스트 K팝' 부문에서 2년 연속 수상자로 선정됐다.

방탄소년단은 화상 소감을 통해 "진심으로 영광이다. 우리의 팬 '아미'와 우리를 지지해주고 우리 음악에 공감해주신 분들께 이 공을 돌리고 싶다"고 밝혔다.

리더 RM은 팬들에게 "더 뛰어난 음악과 퍼포먼스로 이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진은 "이렇게 어려운 시기, '다이너마이트'처럼 위로와 힘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에서 사전녹화를 통해 영어로 부른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 첫 무대도 선보였다.

고전영화 속 주인공을 연상케 하는 정장을 차려입은 방탄소년단은 맨해튼 브리지, 타임스스퀘어, 마천루 야경 등 뉴욕의 명소를 배경으로 흥겹게 퍼포먼스를 펼쳤다.

경쾌한 발차기와 찌르기 등 디스코풍의 안무를 선보였고, 각 멤버들이 각자 차례를 넘겨받으며 자신의 파트를 소화할 때는 뮤지컬 같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 방탄소년단 MTV VMAs 수상 장면 [사진=MTV VMAs 방송화면/SNS자료]

클라이맥스에서는 뉴욕 야경이던 배경이 두 쪽으로 열리면서 서울 한강의 야경이 나타나고 화려한 불꽃놀이가 하늘에서 터졌다.

방탄소년단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빌보드 뮤직 어워즈', '그래미 어워즈' 등 미국 유수의 음악 시상식을 섭렵했지만 비디오 뮤직 어워즈 출연은 처음이다.

이들은 시상식 '프리쇼' 사전 인터뷰에서 "첫 출연이라 아주 긴장된다"며 "이보다 특별할 수 없는 무대다. 이 퍼포먼스는 '아미'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블랙핑크도 지난 6월 발매한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으로 '올여름 최고의 곡'(Song Of The Summer) 부문에서 수상하며 K팝 걸그룹 최초 수상자 기록을 썼다.

카디비 의 'WAP', 디제이 칼리드의 '팝스타', 두아 리파의 '브레이크 마이 하트' 등 쟁쟁한 팝 스타들의 곡을 제쳤다.

올해 37회를 맞은 비디오 뮤직 어워즈는 매년 MTV가 주관하는 음악 시상식으로, 올해의 아티스트, 올해의 비디오, 올해의 노래, 최고의 컬래버레이션, 베스트 신인상 등이 주요 시상 부문이다.

이디 가가가 '올해의 아티스트'로 선정됐고,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가 함께한 곡 '레인 온 미'(Rain On Me)가 '올해의 노래', 최고의 컬래버레이션 등에서 수상했다.

가가와 그란데는 이날 마스크를 쓰고 '레인 온 미' 무대를 펼쳐 화제가 됐다.

'올해의 비디오'는 더 위켄드의 '블라인딩 라이츠', 신인상은 도자 캣에게 돌아갔다.

▲ '송 오브 서머' 수상자로 선정된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