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돗물 유충' 계속 발견‥서구15곳·강화1곳서 추가발견

이미영 기자l승인2020.07.19 10: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지구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공포에 휩싸인 가운데 최근 3~4일만에 인천 지역에 공급된 수돗물에서 유충이 계속해 추가로 발견되고 있어 시민들의 불안과 우려에 당국은 비상이다.

▲ 인천, 수돗물 유충 발생…당국 정밀조사 중 [자료사진]

인천시는 현장 조사 결과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서구 15곳과 강화군 1곳에서 유충이 추가로 발견됐다고 19일 밝혔다.

같은 기간 서구 22곳과 강화군 2곳에서는 '수돗물 유충' 관련 민원 신고가 추가로 접수됐다.

강화군에는 그동안 '수돗물 유충' 관련 민원 신고 37건이 접수됐으나, 인천시의 현장 조사에서 실제 유충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화군은 유충이 계속해 발견되고 있는 서구 지역과 같은 공촌정수장에서 수돗물을 공급받고 있다.

▲ 인천, 수돗물 유충 발생…당국 정밀조사 중 [자료사진]

유충 발견 건수는 지난 15일 55건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16일 21건, 17일 17건, 18일 16건 등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인천시는 서구 공촌정수장 활성탄 여과지(濾過池)에 날벌레가 알을 낳으면서 발생한 깔따구 유충들이 수도관로를 거쳐 각 가정 수돗물로 유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인천시는 서구 공촌정수장 여과지와 가정집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의 유전자를 분석해 둘 다 같은 종(種)으로 확인했다.

시는 정수장과 배수지를 청소하고, 관로 이물질 제거 작업과 수돗물 소화전 방류 등을 하며 수질 정상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인천 수돗물서 이번엔 '깔따구류' 유충‥3만6천여 세대 비상

'붉은 수돗물' 은폐하려 탁도계 조작한 공무원 4명 기소

'탁한 수돗물' 서울 문래동‥노후 상수도관 9월 교체 시작

국회, 5조8천억 추경 99일만에 본회의 통과‥日대응 2천732억 포함

경찰, 인천 '붉은 수돗물' 부실대응‥상수도사업본부·공촌정수장 압수수색

경기도, 지하수 상수도 730곳 '자연방사성물질' 전수조사

울산시 수돗물, 먹는 '식수 기준'에 적합

서울시 '노후상수도관 138㎞' 연내 교체‥추경 727억 편성

인천 '붉은 수돗물', 피부병·위장염 환자 137명‥보상은 미지수

'붉은 수돗물' 인천에 수도권 소방차 30대 동원‥생활용수 지원

인천시 '붉은 수돗물' 9일째‥"100여명 피부질환 보고"

"인천 초등학교 급식실 수돗물서 '이물질'‥행정당국 원인 조사"

수입 먹거리 원산지 둔갑 73개 업체 190억원 적발

"중국산 김치, 사용금지 첨가제·이물질 다량 검출"

즉석밥서 또 곰팡이 추정 '회색 이물질' 발견

수입산 '야채가공품' 이물 조사 중

추석 명절 '해적푸드' 가문어살 건어포서‥"곰팡이 득실"

즉석밥·국 등 가정간편식 안전관리 강화‥HACCP 의무화

"고품질 고구마 생산, 무병묘 관리 철저히 해 주세요"

"식품 이물 신고 의무화 제도 시행 후 신고건수 절반으로 감소"

유명 버거,치킨서 '바퀴벌레 등 이물질' 경악ᆢ롯데리아 170건 '최고'

유면 업체 컵라면에 '곰팡이' 충격‥원인 규명은 뒷전

농진청 "버섯, 면역력 강화에 도움 된다"

'개사료 황태 육수' 콩나물해장국 식당‥여전히 성업중

개사료 황태로 육수‥콩나물해장국 식당 "충격"

'수돗물 유충' 신고 속출, 전국 불안확산‥"대부분 급수외적 요인"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