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버섯, 176종 늘어 '2천77종'‥분류 방식 '형태→DNA' 변경

국가표준목록 개정…"식용으로 알려진 버섯도 주의 해야" 홍정인 기자l승인2020.05.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그동안 형태적인 특징을 통해 버섯 종류를 나눴으나, 최근 DNA로 구분하면서 다른 종으로 분류되는 사례가 늘고 있기 때문에 이 같은 내용을 담아 '국가표준버섯목록'을 개정했다고 14일 밝혔다.

▲ 큰갓버섯(왼쪽)과 붉은사슴뿔버섯 [사진=국립수목원 제공]

국립수목원에 따르면 기존 국내 공식 기록인 1천901종에 176종을 더해 총 2천77종을 수록했다. 식용 420종, 약용 77종, 독버섯 238종, 독성 불명 1천342종 등이다.

국립수목원 관계자는 "식용으로 알려진 기존 버섯도 먹을 때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식용버섯으로 잘 알려진 '큰갓버섯'(Macrolepiota procera)은 생긴 모양으로 한꺼번에 구분했으나 일부에서 DNA 차이가 확인돼 다른 종으로 분류됐다.

새롭게 보고된 종은 독성이 불분명해 함부로 먹으면 중독사고 우려가 있다.

독버섯으로 분류된 '붉은사슴뿔버섯'(Podostroma)은 어린 시기 영지(불로초)와 모양이 비슷해 종종 중독사고를 일으킨다. 이 버섯은 사슴뿔버섯 종류에서 트리코데르마(Trichoderma) 종류로 변경됐다.

트리코데르마 종은 종이 산업 등에 필요한 균을 갖고 있어 유용한 버섯이다.

국립수목원은 독성 산림 식물과 독버섯에 대한 분류학적 재검토 연구를 추진 중이다. 국내 독버섯의 정확한 목록과 주요 독버섯의 유전자 정보를 구축, 중독사고로 예방하고 새로운 자원으로 활용하도록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국가표준버섯목록은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www.nature.go.kr)에서 사진과 함께 검색할 수 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