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8] 노원을 '우원식-이동섭' 토론회‥'흠집·의혹' 공방

李 '부동산 맞춤 공약' vs 禹 '여권요새'에서 '인물론' 앞세워 유상철 기자l승인2020.04.07 20: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4·15 총선이 여드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7일 여야는 전국 곳곳에서 전방위 유세를 펼치며 '표심 잡기' 총력전을 이어갔다.

▲ 4·15 총선 노원을에 출마하는 여야의 인물은 현역 '더불어민주당 소속 우원식 의원(오른쪽)'과 도전자 '미래통합당 소속 이동섭 후보'다. 노원을에서 격돌하는 두 후보는 과거 '한솥밥'을 먹던 사이다.

이날 서울 노원을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미래통합당 이동섭 후보가 방송 토론회에서 만났다.

민주당 공천을 확정한 우 후보는 흠집내기를, 노원병에서 민주당 지역위원장을 지낸 후 국민의당을 거처 통합당으로 합류한 이 후보는 의혹제기를 통한 공방을 벌이며 승기 잡기에 열을 올렸다.

한 시간 넘게 이어진 노원을 선거구 후보자 토론회에서 상호 질문이 시작되자 민주당 우 후보와 통합당 이 후보는 서로에 대한 공방을 이어갔다.

먼저 우 후보는 이 후보의 정치적 소신에 대한 의문을 던졌다.

10여 년간 노원에서 민주당 지역위원장을 하다 국민의당 비례대표를 거쳐 지금의 미래통합당까지 오게 된 이유를 물었다.

우 후보는 "민주당에서 저랑 같이 했는데 미래통합당까지 가셨어요. 여러 당을 바꿔서 당을 선택하는 거는 자신의 정치적 소신과 연결됐다고 생각하는데 이렇게 당을 여러차례 바꾼 이유는 뭡니까?"라고 질문했다.

이에 이 후보 "그때 민주당 당시는 친노, 친문 세력이 다릅니다. 우리는 합리적인 생각을 가지고 중도 세력인데 너무나 포퓰리즘 성격을 가지기 때문에 미래통합당은 너무 우를 뺀 합리적인 중도 통합이었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이 후보는 우 후보가 노원구의 특혜를 받았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가족이 운영하는 상담 업체가 오랜 기간 노원구의 예산 사업 다수를 수행했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총 11개 수행 사업 중에서 신규 사업 4개 모두를 이곳에서 수행했습니다. 구청 입장에서 볼 때 지역 국회의원 가족에 관한 곳에 사업을 줬다는 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우 후보는 "노원구에서 준 게 아닙니다. 이것은 서울시와 노원구 예산이 들어가긴 했는데 아실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주민참여예산이라는 게 있습니다. 주민들이 여럿 모여서 어느 프로그램이 좋은지 투표해서 결정하는 겁니다. 갑질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매우 온당치 않다"고 반박했다.

한편, 우 후보는 제17대·제19대·제20대 총선을 통해 3선 중진인사로 거듭났고, 우 후보에 맞서는 이 후보는 지난 2004년부터 2014년까지 노원을 옆 지역구인 노원병에서 민주당 지역위원장을 지냈다.

이 후보는 2013년 노원병 재보궐선거 때 안철수 현 국민의당 대표를 도우며 인연을 맺었고, 안 대표를 따라 국민의당으로 갔다. 이후 이 후보는 국민의당 해체 및 통합 과정을 거치며 제1야당인 통합당의 일원이 됐다.

노원을에서 격돌하는 두 후보는 과거 한솥밥을 먹던 사이다. 두 후보 모두 '오늘의 적'이 된 '어제의 동지'를 상대하는 형국이 됐다.

이날 토론회 마무리 발언에서 우 후보는 이 후보보다 유리한 위치에 있다는 평가를 받는 가운데 4선의 기회를 호소했고, 이른바 '여권요새'인 지역구에서 고군분투하는 이 후보는 새로운 변화의 기회를 당부하며 두 후보 모두 유권자들의 한 표를 호소했다.

우 후보는 '4선 도전'을 위해 '서울 동북부 신경제중심지 완성'이란 구상을 꺼냈다. 이를 위해 ▲지하철 4호선·7호선 급행화 조속 추진 ▲KTX수서-의정부 연장사업 및 GTX-C 노선 연계 추진 ▲GTX-C 노선에 따른 신경제교통망 추진 등을 당 소속 노원·도봉 후보들과 연계했다

이에 맞서는 이 후보는 우 후보의 4선 도전을 저지하기 위해 '중도층 및 무당층 구애 전략'을 구사했다.

이 후보는 "중도층과 무당층은 사실상 '내가 1표를 얻는 것이 너의 1표를 뺏어오는 2표의 효과'가 있다"며 "(역대 선거에서) 항상 중원싸움이 당락을 좌우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최근 중도층과 무당층의 증가는 부동산 및 경제정책으로 대표되는 문재인 정권의 연이은 정책실패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사태, 임미리 교수의 칼럼고발 등에서 비롯됐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노원지역 부동산 투기지역 지정 철회 추진 ▲주민희망 단지 대상 재건축 용적률 대폭 상향을 골자로 한 '재건축 패스트트랙' 입법 발의 ▲종합부동산세 및 재산세을 비롯한 보유세 대폭 감면 추진 등 굵직한 부동산 공약을 꺼내 유권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총선 D-8] 민주·시민당, 기후·환경 공동공약‥"한국형 그린뉴딜 추진"

[총선 D-8] 미래통합당 황교안·지상욱 '시선 집중'

[총선 D-8] 총선 예산 4천102억원‥투표율 58%면 1천773억 버려져

[총선 D-9] 이낙연·황교안 TV 첫 토론회 격돌‥"탄핵 朴정부 멀쩡했나" vs "좌파독재 文정권"

[총선 D-11] 김종인 "상황 파악 못하는 정권…추락 극복 능력 없다"

[총선 D-13] 여야, 코로나 속 본격 선거운동 돌입‥'서울 각축전' 유세경쟁

[총선 D-14] '2주앞' 4·15 총선 우세지역‥민주 "70곳"·통합 "38곳"

심상정 '텔레그램n번방' 입법촉구 1인시위‥"총선 전 대책 마련"

[총선 D-15] 여야, 재난지원금 격렬공방 속 초반 '기선잡기' 총력

文대통령 "1천400만 가구에 '4인 기준 100만원' 긴급재난지원금"

[총선 D-20] '림프癌' 극복한 권오을, 경북 안동·예천 '무소속' 등록

[총선 D-20] 국가혁명배당금당 허경영 대표, "비례 위성정당은 위헌"

[총선 D-20] 후보등록 시작‥민주당 '국민을 지킨다' vs 통합당 "바꿔야 산다"

[4·15 총선] 투·개표소 안전관리 점검‥유관기관 영상 회의

미래한국당, 원유철 신임대표 추대‥"공관위 새롭게 구성할 것"

한선교, 대표직 사퇴‥'원조친박' 16년 정치인생 사실상 마감

與 당원게시판 '비례잡탕당' 맹비난‥"연합정당 의미상실"

'선거권 박탈에도 또 특정 후보 선거운동'‥대전선관위, 檢고발

범여 비례연합 '더불어시민당' 출범‥민주당 포함 6개당 구성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40명 발표‥1번 조수진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

이동섭, '개성공단 정상화' 주장‥"왜 하필 지금 하는가?"

공무원 신분 '황운하' 대전 중구 공천‥화제 인물로 또 부각

'어제는 동지, 오늘은 운명의 맞대결' 우원식-이동섭ㆍ김영주-문병호 대결

국가부채 1천750조 육박‥실질적 나라살림 적자 "역대 최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