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0.75%로 인하‥사상 첫 0%대 진입

"금융시장 변동성 완화하고 성장·물가 파급영향 줄이기 위해" 이경재 기자l승인2020.03.16 18: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금융중개지원대출 금리 인하 등 유동성 지원책도 추가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한국은행이 16일 임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0.50% 포인트 인하했다. 기준금리는 기존 연 1.25%에서 연 0.75%가 되면서 사상 첫 0%대 금리 시대에 진입했다.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오후 서울 태평로 본관에서 열린 임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로 0.5%포인트 인하 결정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타격이 가시화되자 한은은 이날 임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치인 연 0.75%로 전격 인하했다. 한국의 기준금리가 0%대에 진입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은은 금통위 의장인 이주열 총재가 이날 오후 4시30분 서울 태평로 본관에서 임시 회의를 소집해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75%로 0.5%포인트 인하했다고 발표했다.

임시금통위가 열리기는 이번이 사상 세 번째다. 앞서 2001년 9·11 테러 직후인 9월19일에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하했고, 세계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27일에는 0.75%포인트 인하한 바 있다. 이번 임시 금통위는 시장의 예상보다 1~2일 정도 앞당겨진 것이다.

한은은 이와 함께 금융중개지원대출 금리를 연 0.50~0.75%에서 연 0.25%로 인하해 17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또 시장 유동성을 충분한 수준으로 관리하기 위해 공개시장운영 대상증권에 은행채까지 포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결정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경제 충격파를 우려한 각국 통화당국의 '돈 풀기' 정책공조의 일환이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제로금리' 수준으로 내려가면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폭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앞서 15일(현지시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 이하 연준)는 긴급회의를 갖고 기준금리를 1.0%포인트 내린 0.0~0.25%로 내렸다.

지난 3일에도 한은 금통위의 긴급회의로 0.5%포인트 금리인하를 단행한 지 불과 12일 만에 또다시 금리를 내리면서 2008년 금융위기 당시의 '제로 금리'로 회귀했다.

미국이 '제로금리' 시대에 접어들고 코로나19에 따른 피해정도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불안정한 상황이 지속되면서 큰 폭의 인하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연준은 이외에도 금융시장 유동성 확대를 위해 최소 7000억달러(약 850조원) 규모의 양적완화(QE)도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주요국 중앙은행도 앞다퉈 금리 인하와 유동성 확대 공조에 나서고 있다. 이날 캐나다, 뉴질랜드, 홍콩 등이 기준금리를 0.25~0.75%로 낮추며 인하 대열에 합류했다.

일본은행은 16일 상장지수펀드(ETF) 매입액을 기존의 2배인 연간 12조엔(약 1380조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지급준비율을 인하해 5500억위안(약 95조원)을 풀기로 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