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코로나3법' 국회 본회의서 의결‥"감염병 검사·입원 치료 거부시 처벌"

'감염병 발생지역 입국금지 요청·마스크 등 수출금지 및 처벌' 근거 마련 유상철 기자l승인2020.02.26 17: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회 코로나19 특위도 구성…노태악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의결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세를 막기 위해 여야 정치권은 이른바 '코로나 3법'을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시켰다.

▲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수정안이 통과되고 있다.

여야는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본회의를 열고 '코로나3법(감염병예방법·개정안검역법 개정안·의료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들 법안은 '코로나 3법'으로 불린다.

여야가 2월 임시국회서 코로나3법을 통과시킨다는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속전속결로 통과됐다.

이에 따라 '31번 확진자'와 같이 감염병 의심자가 검사나 격리, 입원 치료 등을 거부하면 처벌을 받게 된다.

또 방역 주무부처가 감염병 발생 지역을 거친 외국인의 입국 금지를 요청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됐다.

감염병 예방·관리법 개정안은 감염병 환자로 의심되는 사람이 검사를 거부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또 감염병 환자로 의심되는 사람 등이 자가격리나 입원 치료 조치를 위반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법안은 또 제1급 감염병 등의 유행으로 물가가 급격히 상승하거나 의약품이 부족할 경우 보건복지부 장관의 공표 하에 마스크·손 소독제 등의 수출과 국외 반출을 금지할 수 있도록 했으며 이를 어길 경우 처벌하는 근거(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도 마련됐다.

감염병 유행으로 '주의' 이상의 경보가 발령될 경우 사회복지시설을 이용하는 어린이, 노인 등 감염 취약계층에 마스크 지급 등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복지부 소속 역학 조사관 인력도 현행 '30명 이상'에서 '100명 이상'으로 대폭 증원했다.

▲ 문희상 국회의장이 26일 마스크를 착용한 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 밖에 약사 및 보건의료기관에서 의약품을 처방·제조할 때 환자의 해외 여행력 정보제공시스템도 의무적으로 확인하도록 했다.

검역법 개정안은 감염병이 유행하거나 유행할 우려가 있는 지역에서 온 외국인이나 그 지역을 경유한 외국인의 입국 금지를 복지부 장관이 법무부 장관에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의료법 개정안에는 의료기관 내 환자, 보호자 또는 의료기관 종사자 등을 위한 감염 감시체계를 새로 마련해 국가적 대응 체계를 강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국회는 보도자료에서 "코로나 3법의 통과로 국가 차원의 감염병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불안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회는 본회의에서 코로나19를 조기 종결하고 전염병 관리대책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위'도 구성했다.

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위원장으로 내정됐다. 특위는 20대 국회 임기가 끝나는 5월29일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조기 종식 노력, 코로나19로 인한 국민 불안 해소·경제 피해 최소화, 검역 조치 강화와 대응 매뉴얼 개선을 비롯한 근본적인 감염병 대책 마련 등의 활동을 할 예정이다.

이밖에 국회는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과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으로 박홍규 고려대 교수를 추천하는 안건을 처리했다.

또 교육위원장 및 정보위원장 보궐선거에서는 미래통합당 홍문표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이 각각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동선 숨긴 신천지 신도 확진자, 동주민센터 CCTV에 '들통'

'코로나19' 영향 국제유가 하락세‥기름값에도 반영

'코로나19' 중국 전역 누적 확진자 7만8000명‥사망자 2700명↑

호흡기환자 진료동선 구분한 '국민안심병원' 91곳 지정

'코로나19' 예방 수칙‥감염 의심되면 1339로 신고

'코로나19' 대구서 12번째 사망자 발생‥73세男 신천지 교인

'안철수계' 이동섭·임재훈 통합당 입당‥"뭉쳐야 할 때, 지도부에 감사”

통합당 "중국에 입국제한 역으로 당할 판"‥'코로나19 정부 책임' 거센 비판

황교안, 종로서 방역활동‥"무능한 정부 대신 방어막 지킨다"

통합당, 당정청 'TK 봉쇄정책' 표현‥"주민 모독" 강력 반발

文대통령·丁총리 일제히 '코로나 최전선' 대구行‥방역 총력전 돌입

'코로나19' 정총리, 대구·상주 '지휘본부' 진두지휘‥대구銀 연수원서 숙박

'코로나19' 10번째 사망자 발생‥확진 84명 추가·총 977명

정부 "국내 9번째 사망자, 신천지대구교회 확진자 접촉"

서울 명성교회 부목사 코로나 확진‥"2천명 함께 예배봐"

'코로나 확진자 추가 발생' 가짜뉴스 유포한 30대 경찰 조사

'코로나19' 가짜뉴스 유포한 고교생‥"재미 삼아 올렸다"

'코로나19' 하루 100명 추가, 총 204명‥신천지 관련 144명

복지위 '코로나 3법' 통과‥"검사 거부하면 벌금 300만원"

여야, 신종코로나 국회특위 구성 합의‥명칭·구성원 등 6일 오전 추가 논의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