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선 숨긴 신천지 신도 확진자, 동주민센터 CCTV에 '들통'

서대문구, 동주민센터 3곳 추가 방문 확인…진술 의존 조사 한계 드러내 이미영 기자l승인2020.02.26 16: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신도가 일부 동선을 숨겼다가 CCTV 조사로 '들통'이 났다.

▲ 자료사진

서울 서대문구는 추가 조사를 통해 신천지 신도 확진자(111번 환자)가 서대문구 내 동주민센터 3곳을 더 들른 사실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확진자는 대구시에 거주하는 신천지 신도로, 확진 하루 전인 지난 19일 같은 건물에 있는 가좌보건지소와 북가좌1동주민센터(수색로 100-55)를 방문해 신용카드 영업을 했다고 21일 서울시 역학조사팀에 진술했다.

그러나 서대문구가 이후 각 동주민센터 CCTV를 분석한 결과 이 환자가 같은 날 북가좌2동, 남가좌2동, 홍은2동주민센터 등 3곳을 더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

서대문구는 부랴부랴 전날 해당 동주민센터 3곳을 추가로 소독해야 했다.

추가로 확인된 동주민센터 3곳 직원들에게 이상 증상은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서울시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일부 직원들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의 조처를 하기로 했다고 서대문구는 전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확진 환자의 거짓 진술로 뒤늦게 밝혀진 정보이지만 주민 알 권리 차원은 물론 타 시군구에서 동일한 허점이 재발하지 않기를 바라는 심정으로 사실관계를 적극적으로 공개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지방정부(자치구)에 역학조사 권한이 없어 동선 공개가 지체되는 것이 매우 아쉽다"며 "역학조사 권한을 지방정부에 위임해 각 지자체에서 세부 사항을 파악하고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코로나19' 영향 국제유가 하락세‥기름값에도 반영

'코로나19' 중국 전역 누적 확진자 7만8000명‥사망자 2700명↑

호흡기환자 진료동선 구분한 '국민안심병원' 91곳 지정

'코로나19' 예방 수칙‥감염 의심되면 1339로 신고

'코로나19' 대구서 12번째 사망자 발생‥73세男 신천지 교인

'안철수계' 이동섭·임재훈 통합당 입당‥"뭉쳐야 할 때, 지도부에 감사”

통합당 "중국에 입국제한 역으로 당할 판"‥'코로나19 정부 책임' 거센 비판

황교안, 종로서 방역활동‥"무능한 정부 대신 방어막 지킨다"

통합당, 당정청 'TK 봉쇄정책' 표현‥"주민 모독" 강력 반발

文대통령·丁총리 일제히 '코로나 최전선' 대구行‥방역 총력전 돌입

'코로나19' 정총리, 대구·상주 '지휘본부' 진두지휘‥대구銀 연수원서 숙박

'코로나19' 10번째 사망자 발생‥확진 84명 추가·총 977명

정부 "국내 9번째 사망자, 신천지대구교회 확진자 접촉"

서울 명성교회 부목사 코로나 확진‥"2천명 함께 예배봐"

'코로나 확진자 추가 발생' 가짜뉴스 유포한 30대 경찰 조사

국립수목원, 25일부터 시설 관람 잠정 중단

'코로나19' 가짜뉴스 유포한 고교생‥"재미 삼아 올렸다"

'코로나19' 하루 100명 추가, 총 204명‥신천지 관련 144명

예천군, 50대女 공무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복지위 '코로나 3법' 통과‥"검사 거부하면 벌금 300만원"

'코로나19' 정부 "지역사회 확산 인정‥시작 단계로 판단"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