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신작 '도망친 여자' 베를린영화제서 공개

경쟁부문 초청에 연인 김민희와 참석…김민희 "의도 벗어난 연기 홍 감독이 잡아줘" 홍정인 기자l승인2020.02.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신작 '도망친 여자'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공개됐다.

▲ 영화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홍상수 감독(왼쪽)과 배우 김민희

'도망친 여자'는 25일(현지시간) 오전 9시 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독일 베를린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프레스 상영회로 첫선을 보였다.

홍 감독과 김민희 그리고 다른 출연 배우 서영화가 영화제에 참석했다.

홍 감독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영화의 시작에 대해 "촬영을 시작할 때는 구조나 내러티브에 대한 전체적인 아이디어 없이 시작한다"며 "내가 하고 싶은 몇 개 소재로부터 시작하고 그다음 어떤 일이 발생하는지, 내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그 반응으로부터 무엇이 나오는지를 본다"고 말했다.

이어 "삶은 어떤 종류의 일반화도 모두 뛰어넘는 것"이라며 "나는 영화를 만들 때 모든 일반화와 장르 테크닉, 효과 등을 배제한다. 그리고 나 자신을 열고 믿는다"라고 했다.

제목인 '도망친 여자'의 뜻에 대해서는 "아직 무엇인지 결정하지 못했고, 단정 짓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김민희는 "감독님이 써주는 대로 잘 외워서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며 "만약 의도에서 벗어났을 때는 감독님이 잘 잡아주신다"고 홍 감독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 '도망친 여자'의 서영화(왼쪽), 김민희(가운데), 홍상수 감독

그러면서 "현장에서 배우들 간에 발생하는 이야기가 있는데, 서로의 반응이 있고 새롭게 감정이 생긴다"며 "집중해서 상황을 받아들이고 연기하면 자연스럽게 감정이 생기고 변화가 온다"고 말했다.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여주인공 감희를 따라가는 내용이다. 김민희와 서영화뿐 아니라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도 출연했다.

공개된 영화에 대해 외신은 대체로 호평을 보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흥미롭고 우스울 뿐만 아니라 당신 자신이 별로 말하고 있지 않다고 생각할 때 무엇을 말하게 될지에 대한 진정한 명상"이라고 영화를 묘사했다.

버라이어티는 "여성 간 상호작용에 관한 활기 넘치고 진솔한 홍상수식 삶의 세 조각"이라고 평가했다.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도망친 여자'는 관계의 역학이나 성 역할을 값진 방식으로 건드린다"고 표현했다.

▲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신작 '도망친 여자'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드디어 첫 공개됐다. 두 사람은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나서며 국내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불러모았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