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방 수칙‥감염 의심되면 1339로 신고

KF80↑ 마스크 쓰고…꼼꼼한 손씻기로 '간접 접촉 전파' 막아야 이미영 기자l승인2020.02.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기침할 때 옷소매로 코·입 가리기
불필요한 병원 방문 최대한 자제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우한폐렴)의 2차, 3차 감염 환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이와 관련해 사망자도 늘어나고 있다.

이에 철저한 위생관리로 코로나19 감염 예방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인터넷 등에 떠도는 잘못된 정보는 걸러내고 과학에 근거한 예방법을 준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다음은 전문가들이 권고하는 철저한 위생관리로 '코로나19 감염 예방수칙'에 대해 알아본다.

◆ 마스크 KF80↑ 정도 착용

외출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는데 마스크를 올바로 착용해야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 면으로 된 마스크보다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증한 보건용 마스크를 쓰는 게 좋다.

전문가들은 0.6마이크로미터(㎛·1㎛=100만분의 1m) 크기의 미세입자를 80% 이상 차단하는 KF80 이상 마스크면 좋다고 설명한다.

김 교수는 "KF94, KF99 등은 KF80보다 더 작은 미세입자를 잘 차단하지만 일상생활을 하기 힘들 정도로 숨이 차기 때문에 현실적인 방법은 아니다"고 말했다.

자기 얼굴 크기에 맞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콧대 부분을 잘 조정해 얼굴과 마스크 사이에 틈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외출 시 착용했다가 실내에 들어와 벗었다면 재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타인과 대화하다가 상대방이나 자신의 침이 마스크에 많이 튀었다면 새것으로 교체한다.

◆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씻기

손씻기는 간접 접촉 전파를 막는 데 필수다. 바이러스가 사람에서 사람으로 바로 옮겨가지 않고 중간에 사물을 거쳐 전파되는 것을 간접 접촉 전파라고 한다.

김 교수는 "손잡이, 의자, 컴퓨터 등 주변 사물에 바이러스로 오염된 침방울이 묻어 있을 수 있다"며 "침방울이 묻은 손으로 눈, 코, 입을 만지면 감염되는 것"이라고 했다.

흐르는 물에 손을 적시고 비누로 30초 이상 손바닥, 손등, 손톱 밑, 손가락 사이를 비비며 씻어야 한다. 물로 씻기 어려울 때는 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알코올 세정제를 들고 다니며 손을 소독해야 한다.

또 장갑을 착용해 손을 보호하는 것도 방법이다. 가능하면 손으로 눈, 코, 입 등을 만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 물 자주 마시기

물을 자주 마시면 감염병 예방이 도움이 된다. 호흡기 점막이 건조해지면 바이러스가 더 쉽게 침투할 수 있다.

병문안 등 불필요한 병원 방문을 최대한 자제하고 확진 환자가 다녀간 곳으로 보도된 장소를 다녀온 뒤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질본 콜센터(1339)나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

◆ 기침예절 지키기

공공장소에서는 기침예절을 잘 지켜야 한다. 질병관리본부(질본)는 기침할 때 휴지나 손수건보다는 옷소매로 코와 입을 가리는 것을 권고한다.

질본 관계자는 "휴지나 손수건은 잘 쓰지 않으면 침방울이 샐 수 있고 평소 휴대하지 않는 사람도 많다"며 "가장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은 옷소매로 가리는 것"이라고 했다.

입에서 침방울이 분출되는 것을 막는 게 기침예절의 핵심이다. 기침을 하면 반경 2m까지 작은 침방울이 확산돼 바이러스가 퍼질 수 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환자가 재채기를 하면 바이러스가 있는 침방울이 눈, 코, 입, 피부에 묻을 수 있다"며 "바이러스가 눈, 코, 입의 점막에 붙으면 감염이 시작된다"고 했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코로나19' 대구서 12번째 사망자 발생‥73세男 신천지 교인

통합당, 당정청 'TK 봉쇄정책' 표현‥"주민 모독" 강력 반발

文대통령·丁총리 일제히 '코로나 최전선' 대구行‥방역 총력전 돌입

'코로나19' 정총리, 대구·상주 '지휘본부' 진두지휘‥대구銀 연수원서 숙박

'코로나19' 10번째 사망자 발생‥확진 84명 추가·총 977명

정부 "국내 9번째 사망자, 신천지대구교회 확진자 접촉"

서울 명성교회 부목사 코로나 확진‥"2천명 함께 예배봐"

'코로나 확진자 추가 발생' 가짜뉴스 유포한 30대 경찰 조사

국립수목원, 25일부터 시설 관람 잠정 중단

'코로나19' 가짜뉴스 유포한 고교생‥"재미 삼아 올렸다"

'코로나19' 하루 100명 추가, 총 204명‥신천지 관련 144명

예천군, 50대女 공무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박원순 "광화문광장 집회 금지‥서울 신천지교회 폐쇄"

복지위 '코로나 3법' 통과‥"검사 거부하면 벌금 300만원"

황교안 "외국인 입국차단·국내 이동제한‥과감한 조치 필요"

여름철 '식중독 예방' 위생관리 주의‥6~8월 식중독환자 40% 집중

봄철 '감기' 환자, "손 씻기가 최선의 예방"‥한해 873만명

성홍열 발생 증가에 따른 예방·관리 당부

어린이·청소년인플루엔자소폭증가, 감염주의당부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증가 추세‥예방수칙 준수 당부

질본, 중국 AI(H7N9) 환자 급증에 따른 감염 주의 당부

'겨울철 불청객' 미세먼지 어떻게 대처할까

'독감' 의심환자 올 겨울 최고치‥유행주의보 수준의 4.8배

질본,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ᆢ개인위생 수칙 당부

'코로나19' 중국 전역 누적 확진자 7만8000명‥사망자 2700명↑

호흡기환자 진료동선 구분한 '국민안심병원' 91곳 지정

마스크, 전자렌지에 30초 돌리면 재사용 가능?‥입증 안된 '유언비어'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