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지 직원들 '노동 시간 줄었지만 강도는 증가'"

언론노조 여론조사 "일간 신문·통신 종사자 66% '임금 낮다'" 김선일 기자l승인2020.01.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일간 신문·통신사 직원들은 대체로 최근 들어 노동 시간은 줄었지만 노동 강도는 나빠진 것으로 인식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언론노조 제공]

또 일간 신문·통신사 직원들 10명 중 7명 가까이가 자신의 임금이 낮다고 느끼는 것으로 집계됐다.

민주노총 전국언론노동조합이 13일 발표한 '2019 일간신문 종사자 노동실태 조사'에서 지난 3년간 노동시간이 '감소했다'는 응답자는 30.7%로 '증가했다'(23.5%)를 앞섰다.

하지만 노동 강도는 '증가했다'(48.5%)가 '감소했다'(15.3%)보다 3배 이상 많았다. 특히 편집국 소속 기자들의 일주일 단위 기사출고량 변화를 조사한 결과 '증가했다'는 답변이 49.3%로 '감소했다' 14%를 압도했다.

이 밖에 응답자 34.9%가 자신의 노동시간 자체가 길다고 인식해 짧다고 본 응답자 비율(0.6%)과 큰 격차를 보였다.

임금 수준의 경우 응답자의 다수인 65.9%가 자신의 임금이 낮다고 평가했다.

시간 외 수당은 31.7%가 '지급하지 않는다'고, 대체 연차와 연차 휴가는 27.2%가 '자유롭게 이용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설문조사 결과는 언론노조가 일간지와 뉴스통신사 근로자 531명을 대상으로 진행해 분석했다. 응답자 평균 나이는 40.72세였다. 연봉 4천800만원 미만은 편집국 종사자가 68.1% 비편집국이 51.3%로 각각 집계됐다.

설문조사팀은 "수익구조가 붕괴한 언론사의 열악한 현실을 더 외면하기 힘들다"며 "신문사 수익구조 정상화와 더불어 양질의 기사가 유통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 시민단체가 법 개정 등 필요한 노력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