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주 사법연수원 부원장 '사의'‥추미애 인사 후 첫 번째 사표

"검찰, 큰 변화를 앞두고 혼란…사적인 이해관계 떠나 직시하면 해결책 보일 것" 김선일 기자l승인2020.01.10 17: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여성 검사로서 '역대 2번째 검사장'에 올라 주목을 받았던 이영주(53·사법연수원 22기) 사법연수원 부원장이 10일 '사의'를 밝혔다.

▲ 이영주 사법연수원 부원장 [자료사진]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이 부임 후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전격적으로 단행한 가운데 이후 검사장급에서 첫 사표가 나온 것이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이 부원장은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올린 글에서 "검찰을 떠난다"고 밝혔다.

이 부원장은 "6개월 전 인사 후 검찰을 떠날 때가 됐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인사로 후임자가 와 근무를 하게 됐지만, 마음먹었던 임무를 할 수 있는 기간과 범위까지 나름으로 열심히 수행했기에 원래 예정했던 것처럼 이제 떠난다"고 적었다.

1990년 제32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이 부원장은 1993년 서울지검 남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2017년에는 춘천지검장에 부임하며 조희진 전 서울동부지검장에 이어 여성으로는 두 번째로 검사장 자리에 올랐다.

이 부원장은 지난해 7월 인사 때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에서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전보됐다. 추 장관 취임 후 지난 8일 발표된 인사에서는 다시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그는 "지금 검찰은 큰 변화를 앞두고 그 어느 때보다도 혼란스러워 보인다"며 "조직의 고위직에 있으면서 격동과 혼란의 시절에 일선에서 고통과 어려움을 나눠 감당하지 않고서 '안심하고 출퇴근을 하는' 교육기관을 전전하며 근무할 염치가 없다"고 사직서를 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검찰 구성원이 열정을 갖고 헌신적으로 일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변화를 강요받게 된 근본적인 원인이 우리가 종종 잃어버린 '공정성' 때문이고, 이는 재능이 아니라 덕성의 영역에서 생긴 문제"라고 진단했다.

이 부원장은 "사적인 이해관계를 떠나서 직시하면 근저에 그 원인이 보이고, 해결책이 떠오를 것"이라는 조언을 남기기도 했다.

최근 검사장급 이상 간부 가운데에서는 박균택(54·21기) 법무연수원장과 김우현(53·23기) 수원고검장이 추 장관의 인사 단행 이전에 사의를 표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