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737NG 전세계 53대 운항 정지‥커지는 리스크에 업계 '비상'

한국, 전체 150대 중 '이착륙 3만회↑ 항공기 42대' 긴급 점검…9대 '동체 균열' 운항 중단 이경재 기자l승인2019.10.30 18: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주·티웨이 항공기 모두 NG 기종, 국토부 내달 조기 점검 착수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미국 보잉 항공기 737 NG(넥스트 제너레이션) 계열 기종에서 발견된 동체 균열에 대한 리스크가 커지면서 항공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 지난 9월 일본 교도 공항 착륙 중인 보잉 787기 [자료사진]

30일 보잉에 따르면 세계 각국의 항공사들이 결함 공지에 따라 점검한 이 기종 1천133대 가운데 지난 24일 기준으로 53대(4.67%)에서 동체 균열이 발견돼 운항이 중지됐다.

한국에서는 전체 150대 가운데 이착륙 3만회 이상 항공기 42대를 긴급 점검한 결과 9대에서 동체 균열이 확인돼 운항이 중단된 상태다. 운항 중지된 항공기는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003490] 5대, 진에어[272450] 3대, 제주항공[089590] 1대다.

정부의 안전 관리 실태가 도마 위에 오르자 국토교통부는 이날 9개 항공사 긴급 안전점검 회의를 개최해 비행 2만2천600회 이상인 이 기종 22대에 대한 점검을 내달까지 조기에 끝내기로 했다.

또 비행 2만2천600회 미만에 대한 항공기에 대해서도 기준에 도달하기 이전에 점검할 계획이다.

이처럼 보잉737 기종에 대한 리스크가 점차 커지자 이 기종을 보유한 국적 항공사들이 긴장하고 있다.

가뜩이나 일본 노선 축소 등으로 불황에 시달리는 상황에서 항공기 운항 정지는 수익성 악화에 직격탄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향후 국토부 조기 점검 결과에 따라 이 기종 동체 균열이 추가로 발견되면 해당 항공기는 바로 운항이 정지된다.

특히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091810]은 보유 중인 항공기 각각 45대, 26대가 모두 보잉 737 NG 계열인 B737-800이라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밖에 대한항공(31대), 진에어(22대), 이스타항공(21대)도 적지 않은 보잉 737 NG 계열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 보잉 항공기 [자료사진]

이스타항공은 보잉 737-맥스(MAX)8 항공기의 추락 사고로 안전 우려가 제기되자 작년 12월부터 보유 중인 이 기종 2대의 운항을 지난 3월 중순부터 전격 중단했다.

운항 중단이 장기화하자 이스타항공은 7월부터 B737-800 2대를 잇달아 도입했지만, 이 기종마저도 안전 운항에 결함이 발견되면서 '진퇴양난'에 빠졌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2분기 수백억원대 적자에 이어 3분기에도 여러 악재로 실적 악화가 예상되자 지난달 중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경영 효율을 위해 단일 기종만 도입한 저가 항공사들은 이번 사태가 더 악화하면 큰 어려움에 부닥칠 것"이라고 말했다.

보잉은 결함 부위의 부품 전체를 새것으로 교체하는 방식으로 동체 균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보잉의 기술진은 내달 초 방한해 동체 결함이 발견된 항공기를 수리할 예정이다.

그러나 항공업계는 보잉 기술진이 도착한 이후에도 점검과 부품 교체 등에 최소 2∼3주가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이달 초부터 운항이 중단된 9대의 항공기들이 다시 운항을 재개하기까지 약 2개월간 운항 정지에 따른 피해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유건우 보잉코리아 이사는 "현재 운항 중지된 항공기를 수리해 정상 운항할 수 있게 하는 일이 우선"이라며 "항공기 결함에 따른 운항 중지와 관련해서는 해당 항공사 측과 논의가 당연히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보잉의 차세대 항공기로 꼽히는 737NG 계열 항공기는 737-600·700·800·900 등이 있다. 이는 최근 추락사고로 운항이 중단된 보잉 737-맥스8 기종보다 이전 모델이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이달 초 B737NG 계열 항공기 동체 구조부에서 균열이 발생한 사례를 발견하고 긴급점검을 요구하는 감항성(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 성능) 개선 지시를 발행한 바 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