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의사 의거 110주년 기념식 내일 거행

이미영 기자l승인2019.10.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안중근 의사 의거 110주년 기념식이 26일 오전 10시 서울 남산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거행된다고 국가보훈처가 25일 밝혔다.

▲ 안중근 의사 의거 109주년 기념식 장면 [자료사진]

(사)안중근의사숭모회(이사장 김황식) 주관으로 열리는 기념식에는 이병구 보훈처 차장, 안중근 의사의 증손자 토니 안, 외손녀 황은주, 독립운동 관련 단체장 및 회원 등 400여명이 참석한다.

특히 해군의 세 번째 1천800t급 잠수함 '안중근함'의 홍승택(대령) 함장과 승조원도 기념식에 참석해 안 의사의 '위국헌신 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나라를 위해 몸을 바침은 군인의 본분) 정신을 되새길 예정이다.

기념식은 안 의사 약전봉독, 기념사, '안중근 안쏠로지' 책자 봉정, '안중근체' 공개, 안중근장학금 수여, 기념공연,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안중근의사숭모회 등이 지은 '안중근 안쏠로지' 책자는 안 의사의 삶과 사상 등을 비롯해 동양평화론 전문을 담고 있다. '안중근체'는 안 의사가 자필로 남긴 '장부가'의 원본을 토대로 한글 필적을 추출해 제작했다.

▲ '안중근체'로 쓴 '장부가' [사진=보훈처 제공]

안중근의사기념관과 한국저작권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서 무료로 배포된다.

1879년 황해도 신천에서 태어난 안 의사는 일제가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한 1905년 을사늑약 이후 삼흥학교와 돈의학교를 세워 민족계몽운동에 힘쓰다가 일제의 강점이 본격화하자 의병운동에 투신했다.

1909년 동지들과 함께 손가락을 자르고 일사보국(一死報國)을 맹세한 안 의사는 같은 해 10월 26일 중국 하얼빈(哈爾濱)역에서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해 민족의 자주독립 의지를 세계만방에 떨쳤다.

뤼순 감옥에 투옥돼 일제의 심문과 재판을 받는 중에도 의연한 태도를 조금도 굽히지 않던 안 의사는 사형을 선고받고 1910년 3월 26일 순국했다.

▲ 안중근 의사 의거 109주년 기념식에서 해군 대위가 의거의 이유를 낭독하고 있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