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브리오 패혈증' 올해 첫 사망자 발생‥"어패류 익혀 먹어야"

여름철 집중 발생 "만성간질환·암환자 등 위험 높아…24시간 이내 대처 중요" 이미영 기자l승인2019.08.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올해 첫 사망자가 발생한 '비브리오 패혈증'은 여름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만큼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는 등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비브리오 패혈증'은 특히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

12일 전문가들은 비브리오 패혈증은 치사율이 40∼60%로 감염병 중에서도 매우 높은 편이라며 예방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비브리오 불니피쿠스균은 온도가 18도 이상으로 높고, 염도가 높은 바다에서 잘 증식한다. 여름철 국내 서해, 남해의 얕은 바다는 어디든 비브리오 불니피쿠스균에 오염돼있다고 보면 된다.

여기서 잡은 어패류를 익히지 않고 먹거나, 맨발로 바다에 들어갈 경우 피부 상처를 통해 비브리오 불니피쿠스균이 침투해 감염될 위험이 높다. 국내에서는 7∼10월까지 4개월간 비브리오 패혈증 환자의 대부분이 발생한다.

건강한 사람은 감염이 되더라도 식중독처럼 설사 정도로 가벼운 증상이 나타난다. 피부 상처를 통해 감염됐더라도 피부 및 연조직 감염으로 가볍게 앓고 지나간다.

반면 만성간질환, 알코올중독, 당뇨병, 암환자, 면역저하환자 등 고위험군에서 패혈증이 나타나게 된다.

우리 몸은 균에 오염된 음식을 섭취하면 간에 있는 쿠퍼세포(Kupffer cell)가 장을 통해 들어오는 균을 사전에 제거한다. 하지만 만성 간질환 환자들은 쿠퍼세포가 정상적 기능을 못 하기 때문에 비브리오 불니피쿠스균이 간을 무사통과해 혈액을 따라 전신을 돌아다니며 패혈증을 일으키게 된다.

또 만성 간질환 환자들은 혈액의 철분이 상당히 높은데 비브리오 불니피쿠스균은 혈액 내 철분을 이용해 병독성을 현저하게 증가시킨다.

비브리오 패혈증에 걸리면 갑자기 고열, 오한, 근육통 증상이 시작되고, 피부 발진, 수포, 출혈, 괴사 등이 나타난다. 또 구토하고 의식이 떨어지며 저혈압, 쇼크가 일어난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비브리오 패혈증은 발병 24시간 이내 얼마나 빨리 대처했느냐에 따라 예후가 달라진다"며 "가능한 한 빨리 병원에서 항생제 투여, 괴사조직의 수술적 제거, 수액 및 혈압상승제 투여 등 과감하고 빠른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브리오 패혈증 환자는 대부분 만성간질환, 당뇨, 만성신부전, 암환자, 면역저하환자 등에 국한된다"며 "이런 사람들이 어패류를 섭취하고 고열, 구토, 복통, 피부발진 및 물집이 생겼다면 신속하게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