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장중 1900선 '붕괴'‥코스닥 560대 약세

이경재 기자l승인2019.08.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코스피가 6일 하락 출발해 장중 1900선까지 내줬다가 시간이 흐르며 낙폭을 줄여가고 있다.

▲ 코스피 하락 [자료사진]

이날 오전 10시4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3.20포인트(1.71%) 하락한 1913.93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46.62포인트(2.39%) 내린 1900.36으로 출발해 장중 한때는 1891.81까지 하락했다.

이는 2016년 2월17일(1881.03) 이후 약 3년6개월 만의 최저치다.

코스피가 장중 1900선 아래로 내려간 것도 2016년 6월24일 이후 3년1개월여 만이다. 당시 코스피 장중 저점은 1892.75였다.

간밤 뉴욕증시는 미중 무역전쟁 격화에 따른 환율전쟁 확전 우려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2.90%),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2.98%), 나스닥지수(-3.47%)가 모두 급락했다. 이들 지수의 낙폭은 올해 들어 가장 컸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과 중국의 환율 이슈로 글로벌 주식시장이 동반 하락하고 있다"며 "다만 미 증시가 장 마감을 앞두고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하락 폭이 축소됐다는 점은 그나마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1천371억원, 1천738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기관은 3천5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LG화학[051910](-2.22%), 신한지주(-2.21%) NAVER[035420](-2.17%), 삼성전자[005930](-1.71%), SK텔레콤[017670](-1.58%), 셀트리온(-0.69%) 등 상위 10위권 종목은 모두 내렸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3.65%), 운송장비(-2.99%), 운수창고(-2.97%), 화학(-2.55%), 기계(-2.22%) 제조(-1.96%), 전기가스(-1.96%), 기계(-2.22%), 전기전자(-1.80%) 등 대부분이 약세였다. 종이목재(0.43%)만 소폭 올랐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18포인트(1.08%) 하락한 563.61을 가리켰다.

지수는 14.72포인트(2.58%) 내린 555.07로 시작해 장중 한때 540.83까지 하락했다.

장중 저점은 2014년 12월30일(540.28) 이후 4년7개월여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2천50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천577억원, 475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휴젤[145020](-0.76%), CJ ENM[035760](-0.07%), 펄어비스[263750](-0.06%) 등이 내렸다. 특히 이틀 연속 하한가를 기록했던 신라젠[215600]은 또 24.26% 급락했다.

헬릭스미스(6.60%), 메디톡스(5.23%),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2.63%), 파라다이스(2.17%), SK머티리얼즈(1.93%) 등은 올랐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