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클럽 복층 붕괴로 2명 사망‥수영대회 선수 등 17명 부상

수영대회 조직위, 美 수구 등 외국 선수 9명 부상…복층 구조물 불법 설치 '예고된 인재' 김선일 기자l승인2019.07.27 11: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광주의 한 클럽에서 복층 구조물이 무너져 2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쳤다.

▲ 27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한 건물 2층의 클럽 내부 복층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나, 2명이 사망하고 17명이 다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사진은 사고 현장 내부의 모습.

부상자 중에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 대회 참가 선수 9명도 포함돼 있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클럽 내부에 증·개축한 복층 구조물 위에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올라가면서 구조물이 붕괴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클럽 내부 복층 구조물 무너져…2명 사망·17명 부상

27일 광주시와 광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29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한 건물 2층의 클럽 복층 구조물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손님들이 깔리면서 최모(38)씨가 숨졌으며 중상을 입고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오모(27)씨도 끝내 사망했다.

부상을 당한 17명은 광주 시내 병원이나 선수촌 메디컬센터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방본부는 애초 부상자가 총 10명이며 미국 수구 선수 등 2명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했다.

▲ 27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한 건물 2층의 클럽이 무너졌다.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13명을 구조해 병원을 이송했으며 이 중 일부는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부상 정도가 경미해 선수촌으로 돌아간 선수들이 7명 더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선수들의 국적은 미국 4명·뉴질랜드 2명·네덜란드 1명·이탈리아 1명·브라질 1명이며 열상을 입어 봉합 수술을 한 선수도 있지만,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부상자를 13명, 14명, 10명으로 파악했다가 번복하는 등 한때 혼선을 빚었다.

광주시와 대회 조직위원회는 다친 선수들이 입원 치료 중인 병원과 선수촌을 찾아 이들의 상태를 확인하고 치료 지원을 할 계획이다.

◇ 목격자들 "선반 형태 구조물 무너지며 사람 쏟아져"

목격자들은 복층으로 된 클럽 내부에 손님과 종업원 등 수백명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사고로 머리와 팔, 허리 등을 다친 김모(32)씨는 ㄷ자 형태 바를 중심으로 100여명의 내외국인이 술을 마시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 27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한 건물 2층의 클럽 내부 복층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나 2명이 숨지고 17여명이 다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그는 "머리 위에 있던 선반 형태의 구조물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렸다"며 "사람들도 함께 쏟아졌고 비명과 함께 사방에 파편이 튀었다"고 말했다.

음악 소리가 커 붕괴 전 별다른 조짐을 느끼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무너진 곳이 메인 자리라 그쪽에 손님들이 가장 많다. 5년 전 클럽에 처음 왔을 때부터 위험해 보이는 구조물이었다"고 말했다.

◇ 신고 56분 만에 구조 완료했지만…사망자 발생

이 건물은 지상 7층, 지하 2층 규모로 위층에는 극장 등이 있으며 클럽이 있는 2층에서만 피해가 났다.

이 클럽은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됐으며 젊은 이용객들 사이에 '감성주점'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바닥에서 2.5m 높이에 설치된 7∼8평 크기 복층 구조물에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붕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27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한 건물 2층의 클럽 내부 복층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나 2명이 숨지고 17여명이 다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복층 상판이 내려앉고 구조물이 덮치면서 주위에 있던 손님들이 깔렸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2시39분께 신고를 접수했다.

소방대원들은 2시46분에 현장에 도착해 구조 작업을 시작, 3시35분께 구조를 완료했다.

김영돈 광주 서부소방서장은 "정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무너진 복층 구조물 불법 증축…예고된 인재

이번 사고는 불법 증축으로 인한 예고된 인재로 드러나고 있다.

광주 서구에 따르면 이 클럽은 건물 2층 영업장 내부에 'ㄷ'자 형태의 복층 구조물을 설치해 영업했다.

▲ 27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한 건물 2층의 클럽 내부 복층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나 2명이 숨지고 17여명이 다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행정기관에 신고된 클럽의 연면적은 하부 396.09㎡, 복층 108㎡ 등 총 504.09㎡다.

그러나 클럽 측은 약 200㎡ 면적의 복층 공간을 허가를 받지 않고 불법 증축한 것으로 행정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구조물이 무너져내린 곳도 불법 증축한 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술하게 만들어진 구조물이었지만 클럽 측이 인원수 제한을 두지 않아 손님들은 자유롭게 복층을 오르내렸다.

건물주는 "시설물 배치 등을 고려하면 100여명이 들어가면 꽉 찬다"고 말했지만, 소방당국은 CC-TV 분석 결과 사고 당시 클럽에 370여명이 입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복층 구조물에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내려앉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특히 광주 서부경찰서는 특별반(TF)을 꾸려 클럽의 불법 증·개축 여부와 인허가 과정,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0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