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가수 영탁, 신곡 '니가 왜 거기서 나와' MV 뜨거운 관심

다양한 인기 스타들 카메오 출연 '눈길' 홍정인 기자l승인2019.06.28 12: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트로트 가수 영탁 (36·본명 박영탁)의 신곡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뮤직비디오가 최근 공개된 후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 트로트 가수 영탁 [사진= 밀라그로 제공]

특히 올해 3월 전격 공개된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뮤직비디오는 많은 스타들이 카메오로 출연해 더욱 눈길을 끈다.

영탁이 직접 작사 작곡한 '니가 왜 거기서 나와'는 록과 트로트가 믹스된 세미트로트 장르로 강렬한 기타 사운드와 리듬이 돋보이는 곡이다.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뮤직비디오는 유행어인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문구가 들어간 가사가 듣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또한,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배우 고은아, 100회 콘서트를 진행중인 가수 김장훈, '태양의 후예'와 최근 개봉한 영화 '사바하'에 출연한 배우 지승현, 영화 '1919 유관순'에서 유관순 역할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배우 이새봄, '보이스 코리아' 우승자 이예준, 배우 박준규와 속사포 래퍼 아웃사이더, 흑인감성으로 인기몰이 중인 그렉까지 다양한 분야의 스타들이 힘을 실어줬다.

▲ 트로트 가수 영탁 [사진= 밀라그로 제공]

소속사 관계자는 "많은 스타들이 지원사격해준 덕분인지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뮤직비디오는 SNS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며 "특히 재미있는 가삿말과 흥겨운 리듬, 여기에 흥겨운 멜로디는 기성세대부터 젊은층까지 아우르며 세대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고 전했다.

가수 영탁이 앞서 전라북도 군산시 지곡동 군산예술의전당에서 열린 JTV '전국 TOP 10 가요쇼! in 군산'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전국 TOP 10 가요쇼'는 젊은 트롯 가수 10명으로 구성된 '영 트로트 스타 10'(이하 '영텐')으로 선정돼 이날 영탁은 선배 가수들과 함께 콜라보 무대 등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는 흥 넘치는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번 행사에는 트로트 가수 송대관, 태진아, 박상철, 이혜리, 임현정, 진해성, 윤수현, 문연주, 지원이, 박구윤, 정정아, 한여름, 임영웅, 정미애(미스트롯), 박성연(미스트롯), 강진, 진성 등이 출연했다.

'전국 TOP 10 가요쇼'는 전주방송이 새롭게 론칭했고 김병찬 아나운서의 진행을 통해 지난 26일 오전 첫 녹화를 진행했다. 각 회마다 의미 있는 테마를 담는 것에 국한하지 않고 가수들의 굴곡진 인생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인생사 트로트', 신인가수의 등용문이 될 수 있는 코너 등 특별한 무대도 구성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 안동 출신인 가수 영탁은 2007년 영탁 디시아로 데뷔, 2009년말 '가지 말라고', 2014년 '자주봐야돼' 등에 이어 2015년 '너도 그렇게 걸어줘'와 2016년 '누나가 딱이야'를 싱글 발표하며 트로트 가수로 나서 최근 2018년 10월 발표한 '니가 왜 거기서 나와'로 핫한 인기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