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후상수도관 138㎞' 연내 교체‥추경 727억 편성

"문래동과 유사한 관말 지역 전수조사…식수제한 권고는 유지" 유상철 기자l승인2019.06.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서울시가 추가경정예산 727억원을 편성해 영등포구 문래동 '탁한 수돗물'(혼탁수) 사태의 원인으로 추정되는 노후 상수도관 전면 교체를 서두른다.

▲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서울 시청 브리핑룸에서 문래동 수질 정상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은 26일 시청에서 설명회를 열고 상수도관 조기 교체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당초 2022년까지 노후 상수도관 138㎞를 순차적으로 교체할 예정이었으나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해 올해 안에 모두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시는 1984년부터 노후 상수도관 교체사업을 벌여 시내 전체 1만3천571㎞ 중 98.7%인 1만3천396㎞를 녹에 강한 상수도관으로 교체했다.

남은 구간 중 재개발지역 등의 37㎞를 제외한 138㎞가 조기 교체 대상이다. 시는 연내 전 구간 공사 시작은 물론 마무리까지 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138㎞ 구간 정비에 필요한 예산은 총 1천789억원이다. 시는 원래 편성했던 예산 1천62억원에 추경 예산을 더해 공사에 나선다.

이번에 문제가 된 문래동 일대 노후 상수도관 1.75㎞ 교체에는 50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계약심사 단축, 도로굴착 심의 단축, 설계인력 보강 등 '패스트트랙'을 적용해 공사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박 시장은 "상수도관 외에 물이 주택으로 들어가는 인입선이 문제일 수도 있다"며 "이는 개인 재산이지만, 시의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으므로 이번 사태처럼 문제가 생긴다면 어떤 방식으로든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학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1984년부터는 녹을 방지하는 기능이 있는 내식성 관을 쓰고 있는데 30년 넘은 관을 언제 교체 또는 세척해야 하는지는 명확한 기준이 없다"며 "일본 요코하마는 80년을 쓰기도 한다. 현재 연구 중이며 결과가 나오면 기준을 정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문래동 일대와 유사한 시내 100개 배수지별 관말(상수도관 끄트머리) 지역은 전수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 서울시는 당초 2022년까지 노후 상수도관 138㎞를 순차적으로 교체할 예정이었으나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해 올해 안에 모두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서울 시청 브리핑룸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문래동 수질 정상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문래동 혼탁수 사태는 관말에 몰렸던 침전물이 알 수 없는 요인으로 교란돼 물을 타고 흐르면서 벌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관말 지역 퇴수 조치를 체계적으로 시행해 침전물을 제거할 방침이다.

아울러 수질 민원이 잦은 지역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수질취약구역'을 찾아낼 예정이다.

수질 민원이 빈번한 가구는 정기적으로 수질을 검사하는 등 평상시 수질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 내려진 문래동 일대 수돗물 식수 사용 제한 권고 해제 여부는 민관합동 조사단과 더 논의해 결정한다.

시는 불편을 겪는 주민들에게 수돗물 필터 교체 비용을 지원하고 수도요금을 감면해줄 방침이다.

시내 208개 지점에서 수질 자동 측정기를 운영 중인 가운데 문래동 일대에는 6개를 추가 설치해 내달 8일부터 24시간 수질 감시에 나선다.

서울시는 "내시경 조사를 통해 문래동 수도관의 정확한 상태를 확인 중"이라며 "정확한 원인은 민관합동 조사단의 추가 조사로 밝혀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먹는 물 문제는 시민들의 기본적인 생활과 직결된 시민안전에 관한 일인 만큼 정도의 심각성을 떠나 엄중하게 인식해 대응하겠다"며 "이번 일이 추가 사고 발생 요인을 차단하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래동에서는 지난 20일 상수도 탁도 기준치 0.5NTU를 초과하는 수돗물이 나왔다. 최고 1.25NTU까지 검출됐다.

현재 기준치 이하의 물이 공급되고 있으나 시는 1천여 세대에 안정성이 확인될 때까지 수돗물을 식수로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하고 아리수 병물을 공급하고 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