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메츠전 7⅔이닝 무실점‥시즌 8승으로 NL 다승 단독1위

11경기 기준, 다저스 역대 세 번째로 낮은 평균자책점 1.48…5월 투수상 수상 유력 홍정인 기자l승인2019.05.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시즌 8승(1패)째를 거두며 내셔널리그 다승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 류현진의 눈부신 피칭 [자료사진]

눈부신 호투로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5월 이달의 투수상 수상도 유력해졌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⅔이닝 동안 4안타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삼진은 7개를 잡았고, 볼넷은 1개만 허용했다. 투구 수는 106개였다.

다저스가 2-0으로 승리하면서 류현진이 승리 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맥스 프리드(애틀랜타 브레이브스, 7승 3패), 브랜던 우드러프(밀워키 브루어스 7승 1패)를 제치고 내셔널리그에서 가장 먼저 8승째를 챙겼다. 그는 류현진은 4월27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부터 6연승 행진도 벌이고 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65에서 1.48로 더 낮췄다. 규정 이닝을 채운 메이저리그 투수 중 1점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하는 투수는 류현진뿐이다.

류현진은 올해 11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48을 올렸다.

다저스 구단 트위터는 31일 경기 뒤 "류현진이 시즌 시작 후 11경기 기준 구단 역사상 3번째로 좋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고 알렸다.

1972년 돈 서턴(1.25), 1968년 돈 드라이스데일(1.47)만이 이 기준에서 류현진보다 좋은 평균자책점을 올렸다. 1963년의 샌디 쿠팩스(1.49)와 2016년의 클레이턴 커쇼(1.56)도 놀라운 시즌 초 11경기 성적을 올렸지만, 2019년의 류현진이 더 뛰어나다.

또한, 류현진은 2010년 우발도 히메네스(당시 콜로라도 로키스, 개막 후 12경기 연속) 이후 9년 만에 시즌 개막과 동시에 11경기를 연속해서 2자책점 이하로 막은 투수로 기록됐다.

류현진은 5월 6경기에서 45⅔이닝을 소화하며 3점만 내줬다. 5월 평균자책점은 0.59로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상 수상에 바짝 다가섰다.

류현진은 마이크 소로코(애틀랜타, 0.79)를 제치고 5월 평균자책점 1위를 사실상 확정했다. 5월 6경기에서 5승을 거둬 이번 달 다승 부문에서도 내셔널리그 1위다.

출발부터 상쾌했다.

류현진은 1회 첫 타자 아메드 로사리오에게 공 8개를 던졌지만, 날카로운 컷 패스트볼로 중견수 뜬공 처리했다. J.D. 데이비스는 공 한 개로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웠고, 마이클 콘포토는 파울 팁 삼진으로 잡아냈다.

2회에는 조금 흔들렸다. 그러나 득점권에서 강한 모습을 다시 한번 과시하며 실점을 막았다.

류현진은 벌써 19홈런을 친 메츠의 대형 신인 피트 알론소를 시속 146㎞ 커터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그러나 토드 프레이저와 풀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승부를 펼치다가 볼넷을 허용했다. 류현진이 볼넷을 허용한 건, 20일 신시내티 레즈전 1회 이후 무려 14이닝 만이다. 볼넷 허용을 극도로 꺼리는 류현진은 아쉬움이 섞인 탄성을 내뱉었다.

류현진은 후속타자 카를로스 고메스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1사 1, 2루에 몰렸다.

하지만 류현진은 상대 득점권에서 더 강해졌다. 류현진은 아데이니 에체베리아를 체인지업으로 2루수 뜬공으로 처리하더니, 토머스 니도에게 시속 128㎞ 체인지업을 던져 헛스윙으로 돌려세워 이닝을 끝냈다.

▲ 류현진의 눈부신 피칭 [자료사진]

위기를 넘긴 류현진은 다시 쾌투 행진을 벌였다.

류현진은 3회 투수 제이슨 바르가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한 뒤, 로사리오와 데이비스를 연속해서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로사리오에게는 커터를, 데이비스에게는 체인지업을 던져 헛스윙을 끌어냈다.

4회에도 상대 중심 타자 콘포토, 알론소, 프레이저를 모두 범타 처리했다.

류현진은 5회 2사 후 니도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이날 두 번째 피안타였다. 그러나 후속 타자 바르가스의 타구를 직접 잡아 무실점 이닝을 늘렸다.

6회에도 메츠 타선은 류현진을 공략하지 못했다. 류현진은 로사리오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고 데이비스를 3루수 땅볼로 막았다. 콘포토는 바깥 쪽으로 떨어지는 시속 131㎞ 체인지업으로 삼진 처리했다.

7회 위기도 무사히 넘겼다.

류현진은 7회 선두타자 알론소에게 던진 커터가 가운데로 몰려 좌익수 쪽 2루타를 맞았다. 하지만 주자가 득점권에 자리하자, 류현진은 더 강한 공을 던졌다.

류현진은 프레이저를 투수 땅볼로 잡아낸 뒤, 고메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2사 2루에서 에체베리아를 상대로는 최고 시속 149㎞의 빠른 공으로 윽박지른 뒤, 130㎞대 체인지업으로 유인했다.

풀카운트(3볼-2스트라이크)에서는 다시 시속 148㎞ 빠른 공을 던져 2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류현진은 이날 득점권에서 메츠 타선을 5타수 무안타로 막았다. 시즌 득점권 피안타율은 무려 0.048(42타수 2안타)이다.

8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1사 후 대타 윌슨 라모스에게 빗맞은 유격수 앞 내야 안타를 내줬다. 그러나 로사리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8회 2사 1루에서 마무리 켄리 얀선을 마운드에 올렸다.

완벽한 투구를 한 뒤 마운드를 내려가는 류현진을 향해 다저스 팬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얀선이 대타 도미니크 스미스를 삼진 처리해 류현진은 실점 없이 등판을 마쳤다.

다저스 타선은 1회 말 크리스 테일러의 좌익수 쪽 3루타와 맥시 먼시의 중월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류현진이 마운드를 지키는 동안 다저스는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그러나 류현진이 무실점 역투를 한 덕에 다저스가 경기 내내 주도권을 쥐었다. 다저스 타선은 8회 2사 2루에서 나온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우전 적시타로 한 걸음 달아났다.

마무리 얀선은 1⅓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류현진과 다저스의 승리를 지켰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