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전기차 시대, 자체 설계·제조한 '초소형 전기화물차' 첫 선"

0.35톤급 근거리 배송 전용 HMT101 모델 'EV TREND KOREA 2019'서 첫 공개 이경재 기자l승인2019.05.01 18: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20년 간 미국, 일본의 세계 5대 자동차 메이커 3곳을 포함, 전세계 6개국 14개 자동차 회사에 자동차 설계 엔지니어링을 수출해온 (주)디피코(대표 송신근)가 친환경 전기차 시대를 맞아 자체 설계·제조한 초소형 전기화물차를 선보였다.

▲ 디피코의 초소형 전기화물차 HMT101 앞면

디피코는 다양한 형태의 자동차를 설계했던 경험을 살려 한국 지형과 시장에 적합하게 개발한 단거리배송 전용 0.35톤급 초소형 전기화물차 HMT101을 지난 2일 코엑스에서 개막되는 대한민국 대표 친환경차 전시회인 'EV TREND KOREA 2019'에서 공개했다.

이에 앞서, 4월26일 강원도 '평화경제 강원비전 전략보고회'에서 신차를 전시했다.

최근 들어 물량이 급증하고 있는 근린생활권 배송용 차량 시장은 일일 주행 거리가 80km 이하, 골목 배송, 신속 배송 등 요구조건이 까다로운 시장이다. 이 같은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화물 하차 편리성, 주행 안정성, 최소 회전반경, 등판 능력 등을 갖추고 있어야만 한다.

디피코가 이번 전시회에 선보이는 초소형 전기화물차 HMT101은 이 같은 조건을 완벽하게 충족시킬 수 있는 배송 수단으로 기존의 택배용으로 주로 사용되는 이륜차와 경형 트럭 시장을 대체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디피코의 초소형 전기화물차 HMT101 뒷면

이번 전시회에서 첫 선을 보이는 전기화물차 HMT101은 단거리 배송에 실용적인 0.35톤급 초소형 화물차로, 슬라이딩 도어 방식을 채택, 좁은 골목에서도 승·하차가 편리하며, 고속 충전 이외에도 개인사업자들을 위해 가정용 충전기로도 3.5시간이면 완충할 수 있다.

자동차 설계 기업에서 완성차 기업으로 대변신을 하고 있는 디피코의 송신근 대표이사는 "친환경에 대한 글로벌 시장과 고객의 니즈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으며 이는 디피코에게 큰 기회"라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자동차 판금 부문 대한민국 명장인 송 대표는 "글로벌 이모빌리티 기업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과 함께 자체 설계, 생산한 전기화물차와 의료용 전동 스쿠터 등 퍼스널 모빌리티 제조기업으로 변모,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는 게임 체인저로 부상하겠다"고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강원도와 횡성군이 강원도형 일자리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이모빌리티 산업단지의 중추 기업이기도 한 디피코는 이모빌리티 연구조합, 전기상용차융합협동조합 등의 산하기업들과 협력해 공동조달 및 공동판매를 통해 비용을 절감하고 위험을 분산하는 수평적 이익 공유 모델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 디피코의 초소형 전기화물차 HMT101 실내

특히 디피코는 자동차 설계 전문 회사답게 밴, 트럭, 특장차 등 다양한 형태로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공용 전기차 플랫폼을 개발해 협력업체들이 승용, 승합, 농업, 군수 차량 등 다양한 시장으로의 진출과 함께 일자리 창출도 기여하고 있다.

송 대표는 "기존의 설계 엔지니어링 거래선인 중국, 일본, 동남아 등지의 완성차 업체들과 이번에 설계한 초소형 화물차의 플랫폼 수출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전기차의 수출을 위해 해외 파트너를 발굴하고 있으며 이미 몇몇 자동차 회사에서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증권사들도 애널리스트 리포트를 통해 디피코의 전기차 등 신성장 사업에 주목,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소형 전기차와 전기버스 사업이 기업가치를 크게 높일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상향하는 등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고 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자동차산업연합회, 전국 차 부품업체 애로 듣는 전국 순회간담회

서울 4대문 內 '5등급차 운행 제한' 7월부터 시행‥'미세먼지와 전쟁' 12월부터 과태료 25만원

벤츠·포르쉐·BMW 등 103개 차종 7만4천대 무더기 리콜

현대차, 글로벌 5개사와 상용 수소차 충전 부품 개발

LG화학, 중국 남경 배터리 공장에 1.2조원 증설 투자

중고차 시장도 '친환경차' 급증‥3년 새 매물 45% 늘어

"서울 전역 4∼5등급 차량운행 제한하면‥미세먼지 28% 감소"

가정용 전기요금도 시간대별 차등 적용‥지능형전력망 기본계획 확정

대구서 전기차 충전 중 '폭발'‥충전기 커넥터 고장

한국GM, 6월 내수판매 9천대선 회복‥3위 탈환은 실패

"수소차 가격 5천만원으로↓‥충전소 대폭 확충"

올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 수소차 충전소 8기 구축

테슬라 또 '자율주행' 사고‥美서 주차된 경찰차 추돌

울산시내 전기차 급속충전기 122기 확충‥어디서나 '충전'

환경부, 차량 대기오염 배출량 '5개 등급'으로 분류

수입차중고부품 '고민 끝'‥문의전화 02-900-1113

"수입차중고부품 '고민 끝'‥벤츠·BMW·아우디·렉서스·기타

수입차중고부품 경제적 구매 방법‥'부품' 잘 알아야 효과적

수입차중고부품 '오해와 진실'‥서울투데이 수입차부품 사업부

서울투데이 '수입차중고부품' 다량 입고‥유통사업부 급부상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22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