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정 서울대 총장, 압구정 아파트 등 44억여원

이미영 기자l승인2019.04.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뉴스1 DB)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지난 2월 임기를 시작한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이 44억198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우리나라 대학정책을 총괄하는 김규태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의 재산은 25억9489만원이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고위공직자 수시 재산등록사항'을 공개하고 관보에 게재했다. 이번 공개 대상자는 지난 1월2일부터 2월1일까지 임용된 공직자 총 68명이다.

이번에 재산이 공개된 교육부 소속·산하기관장 가운데 오세정 서울대 총장의 재산이 44억1987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번 공개대상 전체로 넓혀도 현직자 중에 재산이 가장 많았다. 본인과 부인 명의로 8억7900만원 상당의 토지를 소유했다.

서울 강남 압구정동에 본인과 부인 공동명의의 18억7178만원짜리 아파트가 있다. 본인과 배우자, 장녀를 합쳐 총 16억5400여만원의 예금액을 신고했다.

지난 1월 국장에서 실장으로 승진한 김규태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은 25억948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2억9890여만원 상당의 토지를 갖고 있다. 본인 명의로 각각 7억9100만원과 6억8400만원 상당의 상가건물을 두 채 보유했다. 강남구 대치동에도 아파트가 1채 있다. 예금액으로는 본인과 배우자, 차남 명의로 2억3300여만원을 신고했다.

인천대 상임감사로 자리를 옮긴 이근우 전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원회 위원장은 11억246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종전 11억700만원보다 다소 늘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토지와 본인 소유의 건물 가액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

1월 임용된 김동원 전북대 총장은 8억263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로 전주에 2억7000만원 상당의 아파트가 있었고, 본인과 배우자, 어머니와 차녀, 삼녀의 예금액을 합쳐 4억1700여만원을 신고했다.

주명현 교육부 기획조정실장은 6억489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로 세종에 아파트와 단독주택을 보유했다. 본인 명의로 2억7600여만원의 예금을 보유했다. 주택분양대출 등 5억3000만원의 채무가 있었다.

(자료: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