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락국 건국설화' 그림 새긴 토제방울‥아이 무덤서 최초 발견

"남성 성기·거북 등껍데기·관 쓴 남자·춤추는 여자 등 표현" 이미영 기자l승인2019.03.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대가야 지배계층 무덤이 모인 경북 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적 제79호) 아이 무덤에서 가락국 건국설화 그림을 새긴 것으로 추정되는 '토제방울' 최초로 출토됐다.

▲ 대가야 무덤이 모인 고령 지산동 고분군에서 가락국 건국설화를 그림으로 새긴 토제방울이 나왔다. 남성 성기, 거북 등껍데기, 관을 쓴 남자, 하늘에서 줄에 매달려 내려오는 자루, 하늘을 우러러보는 사람, 춤을 추는 여자(왼쪽 위 사진부터 시계방향)를 표현했다. [사진=대동문화재연구원 제공]

'삼국유사'의 '가락국기'에 의하면 6개의 알에서 가장 빨리 태어난 김수로왕은 가락국(또는 금관가야)의 시조이며 김해김씨의 시조이다.

문헌으로 전하는 고대 건국설화를 시각화한 유물이 발견되기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구지봉에서 가야 시조가 탄생했다는 이야기가 경남 김해를 중심지로 삼은 금관가야뿐만 아니라 대가야에서도 전래했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매장문화재 조사기관인 대동문화재연구원(원장 조영현)은 고령 지산동 고분군 발굴조사 결과, 5세기 후반에 조성한 것으로 보이는 소형 석곽묘(石槨墓·돌덧널무덤)에서 지름이 약 5㎝인 흙으로 만든 방울을 찾았다고 20일 밝혔다.

석곽묘는 길이 165㎝·너비 45㎝·깊이 55㎝이며, 판석으로 벽을 만들고 이중으로 덮개돌을 올렸다. 토제방울이 나온 석곽묘에서는 이외에 소형 토기 6점, 쇠 낫 1점, 화살촉 3점, 곱은옥(曲玉) 1점 등과 아이의 이빨, 두개골 조각들도 나왔다. 묻힌 토기나 철기가 대가야산인 것으로 미뤄 생활용품으로 제작된 토제방울 역시 대가야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무엇보다 이목을 끄는 유물인 토제방울에는 그림 6개가 있다. 선은 가늘고 깊지 않아 육안으로는 식별이 어렵고, 현미경으로 봐야 확인이 가능하다.

연구원은 토제방울 그림이 '삼국유사' 가락국기(駕洛國記)에 나오는 수로왕 건국설화와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 대가야 무덤이 모인 고령 지산동 고분군에서 가락국 건국설화를 그림으로 새긴 토제방울이 나왔다. 남성 성기, 거북 등껍데기, 관을 쓴 남자, 하늘에서 줄에 매달려 내려오는 자루, 하늘을 우러러보는 사람, 춤을 추는 여자(왼쪽 위 사진부터 시계방향)를 표현했다. [사진=대동문화재연구원 제공]

가락국기는 고려 문종(재위 1046∼1083) 때 편찬한 가야 역사서로, 책은 현존하지 않으며 일부 내용이 삼국유사에 축약돼 전한다.

가락국기에 따르면 산봉우리인 구지(龜旨)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더니 어디에선가 "너희들은 '거북아 거북아 머리를 내밀라. 만일 내밀지 않으면 구워 먹으리'하고 뛰면서 춤을 추어라. 그러면 곧 대왕을 맞이하여 기뻐 뛰놀게 될 것이다"라는 이야기가 들렸다.

이에 '구간'(九干)으로 지칭한 씨족장 9명이 노래하고 춤을 추다 하늘을 보니 자줏빛 줄이 땅에 드리워졌고, 줄 끝에 있는 보자기에 싸인 금빛 상자에서 황금알 6개를 찾았다.

알에서 나온 아이는 쑥쑥 자라서 그달 보름에 왕위에 올라 이름을 수로(首露)라고 했고, 나라 이름을 대가락(大駕洛) 또는 가야국이라고 지었다. 나머지 알에서 탄생한 아이도 각각 가야국 임금이 됐다.

토제방울 그림은 설화에 등장하는 구지봉 혹은 산봉우리로 짐작되는 남성 성기와 거북 등껍데기, 관을 쓴 남자, 춤을 추는 여자, 하늘을 우러러보는 사람, 하늘에서 줄에 매달려 내려오는 자루를 표현했다.

배성혁 대동문화재연구원 조사연구실장은 "발굴한지 열흘도 채 되지 않은 시점이라 학계 관계자들한테서 상세한 자문을 받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방울 표면의 도상들을 면밀히 관찰한 결과 '구지가'를 비롯한 건국신화의 이야기들을 풀어내고 있다는 결론에 이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배 실장은 "남성 성기는 가야 건국설화 속 여신 정견모주가 노닐던 고령 인근 가야산 상아덤을 표시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구지가 연구자 중에는 거북 머리를 수로, 우두머리, 남근, 구지봉으로 해석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 대가야 묘제 변천 과정을 알려주는 횡혈식 석실묘. [사진=대동문화재연구원 제공]

거북 등껍데기는 고리 부분을 머리로 인식해 그린 것으로 판단되며, 관을 쓴 남자는 구간(九干)에 해당하는 지도자를 형상화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하늘을 보는 사람은 팔과 발을 간략하게 선으로 그렸으며, 금빛 상자는 잎사귀 모양으로 나타냈다.

배 실장은 "가락국기에 실린 난생(卵生) 설화는 가야 지역 건국신화에 공통으로 나오는 핵심 요소일 가능성이 크다"며 "방울을 만든 대가야 장인은 그가 살던 대가야 시조 탄생설화를 보여주고자 그림을 그렸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치아를 분석한 결과, 무덤 주인은 4∼5세인 어린아이로 추정된다. 일반적인 토기가 나왔다는 점에서 피장자의 신분이 높다고 말하기는 어렵다"며 "토제방울이 발견된 사례가 많지 않아 건국설화 그림을 새긴 방울을 아이 무덤에 넣은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산동 고분군 탐방로 조성을 위해 진행한 이번 조사에서는 5세기 말부터 6세기 초 사이에 만든 소형 석곽묘 10기와 석실묘(石室墓·돌방무덤) 1기가 나왔다.

이 가운데 6세기 초에 조성한 석실묘는 고령 지역에서 확인한 가장 이른 시기 횡혈식(橫穴式·굴식) 무덤으로, 대가야 무덤 양식이 수혈식(竪穴式·구덩이식)에서 횡구식(橫口式·앞트기식)을 거쳐 횡혈식으로 변화하는 양상을 보여주는 자료라고 연구원은 전했다.

학계 쪽은 이번에 발견된 토제방울이 의미있는 발견임에 분명하지만, 방울에 그려진 도상에 대해서는 주관적으로 얼마든지 다른 해석이 나올 수 있다는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연구원이 건국신화를 풀어낸 이미지들이라고 해석한 도상들도 보는 이의 식견, 안목에 따라 다른 동물이나 사물의 형상으로도 볼 수 있는 까닭이다.

▲ 가락국 건국설화 그림을 새긴 토제방울이 나온 고령 지산동 고분군 아이 무덤. [사진=대동문화재연구원 제공]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