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명 추진‥'5·18 발언' 한국당 석고대죄하라"

"정치적 금도 저버린 최악의 난장판…일본 극우전범과 다를 바 없어" 유상철 기자l승인2019.02.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제1정책조정위원장은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에 대해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왼쪽부터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자료사진]

김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 등이 8일 주최한 5·18 공청회는 최소한의 정치적 금도마저 저버린 최악의 난장판이었다"며 "이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과 국회법 절차에 따른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민주화 왜곡 시도에 쐐기를 박겠다"고 말했다.

그는 "'5·18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다', '종북 좌파가 5·18 유공자라는 괴물을 만들었다'는 감히 입에 올리기 참담한 거짓과 왜곡된 궤변이 난무했다"면서 "용서할 수 없는 정치적 만행"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민주주의의 뿌리 중 하나인 5·18에 대한 부정은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이자 범죄"라며 "과거사 부정에 열을 올리는 일본 극우 전범들과 조금도 다를 바 없는 꼴"이라고도 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은 이 사태를 규탄하고 좌시하지 않겠다. 자유한국당은 국민과 5·18 영령에 대해 석고대죄하고 즉각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출당해야 한다"며 "쿠데타 학살 세력의 후예임을 당당히 자처하는 이들은 국민의 대표가 돼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