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日, 투르크메니스탄에 선제골·PK 내주고‥3-2 '진땀勝'

홍정인 기자l승인2019.01.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2019 AFC 아시안컵 우승 후보 일본이 첫 경기에서 약체 투르크메니스탄에 어렵게 첫 승을 거뒀다.

▲ 왼쪽 측면에서 하라구치 겐키가 찔러준 공을 받은 오사코가 절묘하게 수비를 제치고 오른발로 마무리해 동점 골을 뽑아냈다.

일본은 9일 대회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3-2로 승리했다.

FIFA 랭킹 50위인 일본은 127위인 투르크메니스탄에 선제골과 페널티킥 골을 허용한 끝에 가까스로 승점 3을 따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졌지만 15년 만의 아시안컵 복귀전에서 강호 일본을 상대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오사코 유야(베르더 브레멘), 미나미노 다쿠미(잘츠부르크), 도안 리쓰(흐로닝언) 등 주축 공격진을 내세운 일본은 전반 70%에 가까운 볼 점유율로 12개의 슈팅을 퍼부었으나 무위에 그쳤다.

오히려 슈팅은 4개에 불과했지만, 유효 슈팅은 똑같이 3개를 기록한 투르크메니스탄의 공격이 효율적이었다.

일본이 쉽게 마무리 짓지 못하는 사이 힘 있는 투르크메니스탄의 역습 한 방이 빛났다.

전반 26분 아슬란무라트 아마노프가 왼쪽 중원에서 기습적인 오른발 중거리 슛을 때려 투르크메니스탄에 첫 골을 안겼다.

전열을 정비하고 후반에 나선 일본은 파상공세를 펼쳤고, 후반 11분 균형을 맞췄다.

왼쪽 측면에서 하라구치 겐키가 찔러준 공을 받은 오사코가 절묘하게 수비를 제치고 오른발로 마무리해 동점 골을 뽑아냈다.

마침내 투르크메니스탄 수비를 뚫어낸 일본은 기세를 몰아 4분 만에 다시 오사코가 오른발로 골문을 열며 전세를 뒤집었다.

후반 26분엔 화려한 패스 플레이에 이은 도안의 추가 골도 터졌다.

이후 일본은 수비가 헐거워지며 후반 34분 아흐메트 아타예프에게 페널티킥 실점해 막판까지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

쇄도하는 알티미라트 안나두르디예프를 곤다 슈이치 골키퍼가 막으려다 넘어뜨려 경고를 받았고, 이에 따른 페널티킥을 아타예프가 성공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