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박태환 셀프캠 선공개‥'마린보이' 5년 만의 예능 출연!

'정글의 법칙' 박태환 셀프캠 선공개‥'마린보이' 5년 만의 예능 출연! 홍정인 기자l승인2018.12.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에서 마린보이 박태환(29·)의 셀프카메라 영상이 공개됐다.

▲ [사진=SBS 제공]

SBS 금요 예능 '정글의 법칙'의 40번째 시즌인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가 21일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도 화려한 라인업으로 주목을 끈 북마리아나 편은 병만족 40기를 맞아 그동안 예능에서 만나보기 힘들었던 바다의 왕자 '마린보이' 박태환 선수가 전반부 멤버로 합류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홈페이지와 포털, SNS 채널을 통해 박태환이 정글로 떠나기 하루 전 모습이 담긴 셀프캠 영상을 공개했다.

"안녕하세요 수영선수 박태환입니다"라고 말문을 연 박태환은 "해외 전지 훈련이나 경기를 하러 갈 때 짐을 싼 적은 많은데 다르게 짐을 싸는건 처음인 것 같다"며 "간단한 것만 챙겼다”며 자신의 짐 가방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아무래도 수영선수다 보니 수영복을 챙겼다"는 박태환은 자신의 총천연색 수영복을 소개한 뒤 눈에 띄는 초록색 스노클과 형광 오리발까지 한결같은 '소나무 취향'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태환은 "지금 이 순간도 긴장이 많이 되는데 가서 멤버 한 명 한 명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밝히며 "곧 만나요 안녕~"이라고 셀프캠을 마무리했다.

전반전의 '히든 멤버'로 합류한 박태환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당시, 대한민국 최초로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한국은 물론 아시아의 수영 역사를 다시 쓴 선수다.

수영장을 떠나 북마리아나 제도의 푸르른 바다를 만난 박태환은 자유자재의 영법으로 바다 속을 누비며 그야말로 '물 만난 물고기'의 자태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북마리아나 제도에서 펼쳐질 병만족의 정글 생존기는 21일 금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될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