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검은돈' 추적 조사단 출범‥단장에 국정농단 수사검사

文대통령 지시에 따른 조치 22일 출범…대기업 탈세·최순실 해외재산 등 겨냥 관측 김선일 기자l승인2018.06.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해외에 숨겨진 '검은돈'을 추적해 국내로 되찾아오는 범정부 조사단이 오는 22일 출범한다.

▲ 자료사진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정부 해외범죄수익환수 합동조사단'을 발족하고 단장에 이원석(49·사법연수원 27기)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을 임명한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4일 "불법으로 재산을 해외에 도피·은닉해 세금을 면탈하는 것은 공정과 정의를 해치는 대표적 반사회행위"라며 해외범죄수익환수 합동조사단 설치를 지시한 데 따른 조치다.

조사단은 검찰·국세청·관세청·금융감독원 등 해외비자금 및 역외 탈세 사건을 단속하는 기관 소속 17명으로 구성되며 이 중에서 검사는 3명이다.

사무실은 정부 과천청사 내에 자리할 예정이다.

초대 단장에 오르는 이 지청장은 2016년∼2017년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시절 '국정농단' 사건 수사의 선봉을 맡아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한 '특수통' 검사다.

법조계에서는 조사단의 첫 단속이 국내 대기업의 역외 탈세나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해외 은닉 의심 재산 등을 겨냥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2012년 8천258억 원이던 역외탈세 추징세액은 지난해 1조3천192억원으로 60%나 급증하는 등 해외 거래를 악용한 탈세를 규제해야 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9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