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트럼프-김정은 역사적 '北美회담' 시작‥12초간 악수

김정은, 서류철 들고 '인민복 차림' 회담장 도착‥이어 트럼프 도착 유상철 기자l승인2018.06.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오전 9시(현지시간) 중립국인 싱가포르 휴양지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으로 '세기의 회담'을 시작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 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9시4분께(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갖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KBS 캡쳐]

최초로 마주앉은 두 정상이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북미관계 정상화 등을 놓고 합의에 이르러 공동선언문을 채택할 수 있을지 지구촌의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먼저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북미정상회담장인 센토사섬에 있는 카펠라호텔로 들어서면서 왼손엔 서류철, 오른손엔 안경을 들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김 위원장의 인민복 패션은 진한 붉은색 넥타이와 흰색 와이셔츠에 정장을 입은 트럼프 대통령의 패션과 대조적이었다.

인민복은 사회주의국가 지도자의 '상징'이다. 과거 중국의 지도자들과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인민복을 자주 입었다.

김 위원장은 전용차량에서 내린 뒤 '비서실장' 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의 영접을 받으며 대기실로 직행했다.

김 위원장의 뒤를 이어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등이 대기실로 뒤따라 들어가는 모습도 포착됐다.

미리 기다리고 있던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 등은 김 위원장이 차에서 내리기 전부터 차량 앞에서 고개를 숙여 인사하는 모습도 확인됐다.

특히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말과 5월 초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만날 때도 인민복을 입었으며, 4월27일과 5월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을 할 때도 인민복을 입고 등장했다.

'세기의 만남'이 마침내 성사되는 순간이다.

김 위원장에 이어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도 회담장에 도착했다. 북미 두 정상은 처음으로 대좌하고 역사적인 악수를 했다.

미국 성조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배치된 회담장 입구 레드카펫으로 양쪽에서 나온 두 정상은 약 12초여 간 악수과 함께 간단한 담소를 나눴다.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2일 오전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첫 만남에서 영어로 "Nice to meet you.Mr.President"라며 인사말을 나누고 있다. [사진=KBS 캡쳐]

두 정상 모두 활짝 웃는 모습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팔을 툭툭 치는 등 특유의 친근한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이어 두 정상은 통역과 함께 단독 회담장으로 향했다.

한국전쟁 정전 후 70년 가까운 적대관계를 이어온 양국의 현직 정상이 최초로 만나 북미의 적대관계를 끝내고 한반도의 데탕트를 열 수 있는 세계사적 사건을 연출한 것이다.

1972년 리처드 닉슨 당시 미국 대통령과 마오쩌둥(毛澤東) 중국 주석의 미·중 정상회담, 1980년대 당시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과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의 미·소 정상회담에 비견되는 역사적 장면으로 평가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1분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을 출발해 12분 만에 회담장에 도착했다.

서방 외교무대에 처음 등장한 김 위원장을 태운 리무진 차량도 이보다 11분 뒤인 오전 8시12분에 무장한 경호차량 20여 대의 호위를 받으며 하룻밤 머문 세인트 리지스 호텔을 출발, 8시30분에 회담장에 도착했다.

긴장된 표정의 김 위원장은 회담 6분 전인 8시53분 리무진 차량에서 내렸다. 이어 역시 긴장된 표정으로 빨간 넥타이를 맨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1분 전인 8시59분 도착했다.

사진촬영과 모두발언에 이어 두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의 하이라이트인 일대일 담판에 들어갔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단독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고 말한 뒤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맞다"(That's true)고 화답했다.

특히 회담 직전까지 실무 대표단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체제보장(CVIG)'의 교환을 놓고 밀고 당기는 줄다리기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P통신은 이날 회담이 45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사실상 실무 대표단의 합의 없이 '톱다운' 방식으로 이뤄지는 이날 담판이 얼마동안, 어떻게 진행될지는 매우 불투명하다.

두 정상은 단독회담 후 양측 수행원 일부가 참석하는 확대정상회의와 업무 오찬을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정상회의에서는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북한 측에서는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등이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무 오찬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유세 기간 예고했던 대로 '햄버거 회동'으로 이뤄질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한국시간 오후 8시)에 귀국 비행기에 오른다고 백악관이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이보다 다소 이른 오후에 싱가포르를 떠날 것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제호)명 : 시사투데이(주) - 서울투데이  |  회사설립일 : 2003. 11. 20  |  사업자등록번호 : 107-86-42867
주 소 : (우)01044 서울특별시 강북구 삼양로 522 (서울투데이 2층)  |  대표전화 : 02-6326-6112  |  팩스 : 02-6407-4117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8-서울강북-0396
발행인 겸 대표이사 : 김중근 | 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506  |  등록일자 : 2008. 02. 04  |  발행일자 : 2008. 02. 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근
서울투데이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보호법에 따라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Copyright © 2007-2018 서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ultoday.co.kr